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검·경 수사권 조정 때 검찰 용서하지 않을 것"

송고시간2018-05-23 14:53

제천서 후보 지원…"대한민국 망조드는 것" 검찰 드루킹 수사 비판

(제천=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3일 "지방선거가 끝나고 검·경수사권을 조정할 때 (드루킹 수사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하는) 작태를 보인 검찰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천시 방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제천시 방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홍 대표는 이날 충북 선거 지원을 위해 충북 제천시 동문시장 등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을 만나 "드루킹 수사에서 경찰은 (수사를) 하는 시늉이라도 냈지만, 검찰은 증거를 수집하려는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을 모두 기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검사들이 사법기관의 중심에 있는 것은 대한민국에 망조가 드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권력자의 요구대로 증거를 은폐하는 검찰은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 국민이 이런 검찰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유당 시절에도 검찰이 이러지는 않았다. 검사가 앞장서 증거를 조작하고, 고발장을 대필하는 등 지금의 검찰은 70년 검찰 역사에서 가장 부끄러운 검찰"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내가 검사를 했다는 것이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 대해 "한반도의 중심인 충북도민들이 제대로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1시간가량 제천시 동문시장 등을 방문해 상인,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한국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