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함께 죽자"더니 홀로 살아남아 망자 외제차 훔친 30대 기소

송고시간2018-05-23 14:11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우연히 알게 된 남성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했다가 홀로 살아남은 30대가 망자의 외제 승용차 등을 훔쳐 재판에 넘겨졌다.

투신 PG [연합뉴스 자료]
투신 PG [연합뉴스 자료]

전주지검 형사2부는 자살방조와 절도 등의 혐의로 홍모(30)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3일 밝혔다.

홍씨는 지난달 27일 새벽 전주시 덕진구 아중저수지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알게 된 A씨와 함께 저수지에 투신한 뒤 혼자 헤엄쳐 나와 A씨의 BMW 승용차와 노트북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홍씨는 지난 3월 초 함께 목숨을 끊기 위해 SNS로 만난 A씨와 함께 미리 저수지를 물색한 뒤 투신했다.

하지만 홍씨는 헤엄쳐 교각 기둥을 붙잡고 나와 목숨을 건졌다. A씨는 물속으로 가라앉아 숨진 채 발견됐다.

물 밖으로 나온 홍씨는 A씨의 BMW 차량 등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홍씨는 "빚이 많아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며 "우연히 혼자 살아남았고 시내로 나가려면 차가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