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염재호 고려대 총장, 연세대 박사 된다…교육학 명예학위

송고시간2018-05-23 14:18

연고대, '도서관 학술자원 공유' 협약도 체결키로

고려대 염재호 총장
고려대 염재호 총장

[고려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고려대 총장이 연세대 명예박사 학위를 받는다.

연세대와 고려대는 오는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캠퍼스 연세·삼성 학술정보관에서 염재호 고려대 총장 명예 교육학박사 학위 수여식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연세대는 "염 총장이 양교 상호 발전을 넘어 사회 전반의 고등교육 혁신을 이끈 공로를 인정했다"며 "정치학자이자 행정학자인 염 총장은 학회 활동, 정부·연구기관 자문 활동을 통해 행정 이론과 지식의 현실 적용에 이바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21세기 문명사적 대전환기를 맞아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국가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과학기술정책 및 융합기술의 발굴과 육성에서 대학과 정부의 역할에 큰 영향력을 끼쳤다"고 평가했다.

연세대는 염 총장이 2013년 당시 미래창조과학부 주최 과학기술인 한마음대회에서 대통령으로부터 홍조근정훈장을 받는 등 대외적으로 공로를 널리 인정받았다고 덧붙였다.

입학처 대신 인재발굴처를 신설해 잠재력 있는 학생을 선발하는 입학 시스템을 마련한 점, 성적 장학금 대신 생활비 장학금 등을 도입한 점, 상대평가·시험감독·출석부를 자율화하는 '3무 정책'을 시행한 점도 고려 요소가 됐다.

연세대와 고려대는 24일 수여식에 앞서 '학술자원 공동 활용 및 ICT 분야 상호 협력 협정 체결식'을 개최한다.

양교는 이를 통해 두 학교 도서관이 보유한 학술자원, 서비스, 시설을 상대 학교 구성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게끔 할 계획이다.

연세대와 고려대는 총장이 상대 학교에 가서 강의하고 지난해 2학기부터 공동 강의를 개설하는 등 최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