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 무봉산 천문대에 2020년까지 '천체투영실' 조성

송고시간2018-05-23 14:03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무봉산 천문대'가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다.

시는 무봉산 청소년수련원에 2002년 개관한 3층(건축면적 682㎡) 규모의 천문대 건축물이 낡고 보유 장비도 구형으로 제구실을 못 함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전면 개·보수와 장비확충 사업을 펴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10억여 원을 들여 천문대 슬라이딩 돔을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하고, 관측 돔 7m를 스테인리스 재질로 교체하는 등 인테리어 공사를 끝내기로 했다.

무봉산 천문대 투시도. [평택시청 제공=연합뉴스]

무봉산 천문대 투시도. [평택시청 제공=연합뉴스]

올해 추경 또는 내년도 본예산에 12억 원을 확보해 관측 돔 바로 옆 132㎡의 면적에 지름 9m 크기의 알루미늄 돔 스크린을 설치하고, 2채널 3D 입체로 관람이 가능한 44석 규모의 천체투영실을 꾸미기로 했다.

또 2억 원을 들여 관측장비를 현대화해 별자리 설명과 다양한 천문 현상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무봉산 천문대는 현재 원형 돔(관측실)에 반사굴절 망원경 16인치 1개·태양 관측용 110㎜ 1개를 갖추고 있다.

또 슬라이딩 돔(보조 관측실)에 반사망원경 8인치 2개와 5인치 1개, 굴절망원경 160㎜ 1개를 갖춰 계절별 별자리와 태양계 행성 관측만을 실시해왔다.

jong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