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평화가 온다'(종합)

송고시간2018-05-23 16:13

정당 대표·정치인 등 대거 참석, 김경수 후보에 추모객 몰려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노무현 재단은 이날 추도식 주제를 '평화가 온다'로 정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평화가 온다'(종합) - 1

추도식은 국민의례, 노래를 찾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가수 이승철의 추모곡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공연, 추도사, 추모 영상과 유족 인사말, '아침이슬' 추모공연,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박혜진 아나운서 사회로 진행되는 행사는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페이스북 라이브 등으로 생중계됐다.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 등 유족을 포함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각 정당 대표와 여권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이해찬 재단 이사장과 이재정 이사 등 노무현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 재단회원 등도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비서실 한병도 정무수석, 배재정 국무총리실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내달 선거에 나서는 민주당 광역지방자치단체 후보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평화가 온다'(종합) - 2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박유동 김해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경남지역 여권 선거 출마자 등도 다수 참석했다.

이날 추도식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기억합니다, 우리의 꿈이 된 당신의 꿈'이란 제목으로 공식 추도사를 낭독했다.

노건호 씨는 유족을 대표해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건넸다.

건호 씨는 많은 사람의 노력과 도움으로 봉하마을 생태학습기행, 대통령의 집 일반 공개와 대통령기념관 준비, 강금원 연수원 개관 등이 이뤄지는데 감사했다.

그는 이어 "지금 한반도 정국은 조마조마한 순간을 헤쳐나가고 있다"며 "전 국민 금 모으기 운동 때와 같은 진중하고 결연한 의지로 북측 우리 민족과 세계를 설득, 내년 10주기 행사 땐 북측 대표도 함께할 수 있는 상황과 여건이 조성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대통령을 마지막까지 모신 사람으로서 예의'라며 선거 일정을 접고 정오께부터 봉하 묘역에서 추모객을 맞았다.

김 후보가 묘역 입구에 나타나 참배객들에게 인사를 하자 참석자들은 김 후보와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잠시 후엔 참배객들이 길게 줄을 서 사진촬영을 위해 기다리기도 했다. 30여 분이 지나 행렬이 더 길어지자 김 후보는 "(권양숙) 여사님과 약속이 있다"며 단체로 사진촬영을 요청, 서둘러 마무리하기도 했다.

김 후보가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이뤄진 김해을 보선 공천을 받은 김정호 후보도 김경수 후보와 같이 참배객들과 사진촬영을 했다.

오후 1시 35분께 행사장으로 가기 위해 김경수 후보가 등장하자 참배객들 사이에선 "김경수" 연호가 잇따랐다.

행사장까지 길게 이어진 연호는 행사를 마치고 김 후보가 퇴장할 때 다시 재연됐다.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비가 멈춘 가운데 아침부터 전국에서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묘역 입구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김대중평화센터 이휘호 이사장, 추미애 민주당 대표, 홍준표 한국당 대표,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경수와 미소천사' 등이 보낸 조화들이 길게 자리를 잡았다.

국무위원 일동, 노사모 일동, 한명숙 전 총리 등이 보낸 꽃바구니도 있었고, '울 아버지 노무현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쓴 꽃바구니도 눈에 띄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

유튜브로 보기

b94051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