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2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6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7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8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9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10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4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5
[카드뉴스] 유튜버와 BJ…빛나는 1%, 나머지 99%의 현실은 - 3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형 나 오늘부터 MBC 채널만 본다" - 유튜브 닉네임 B.***

지난달 24일 축구 전문 인기 BJ(인터넷 1인 방송진행자)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MBC 월드컵 홍보대사와 디지털 해설을 맡게 됐습니다. 네이버 TV에 < MBC X 감스트> 채널을 열고 월드컵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자료 / 유튜브 <감스트 GAMST> 채널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티비(DIA TV)의 총구독자 수 변화 (해외 포함)

2016년 약 4천400만명

2017년 약 9천만명

2018년 약 1억6천만명

자료 / CJ E&M (매년 4월 기준)

1인 미디어 플랫폼에 대한 접근성 증가와 일상화로 많은 사람이 개인 방송을 즐기고 있습니다. 개인 방송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남학생의 희망 직업 상위 20개 안에 개인방송인도 들어가 있습니다.

자료 / 인터넷개인방송의 등장과 참여행위에 관한 연구 - 먹방을 중심으로

한국직업능력개발원(2016년 기준)

유튜브 < ChaeChae채채> 채널

구독자 약 32만명. 수익 85만2천100원 (2017년 3월 한 달 기준)

현실은 녹록지 않습니다. 구독자가 약 30만 명이라도 한 달에 100만 원도 벌지 못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 수익의 대부분은 광고에서 발생합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편차가 심해 불안정합니다.

자료 / 유튜브 < ChaeChae채채> 채널

수익 창출 측면에서의 유튜브 역사 분석 - 유튜브와 크리에이터 영상미디어 채널의 수익 증진 현황 -

광고 단가는 계절, 시기, 지역에 따라 유동 폭이 크기 때문입니다. 클릭 수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자료 / 창출 측면에서의 유튜브 역사 분석 - 유튜브와 크리에이터 영상미디어 채널의 수익 증진 현황 -

아프리카 TV에서 활동하는 개인 방송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시청자가 사이버 캐시를 구매해 방송 진행자에게 선물하는 수익 구조 때문에 시청자의 충성도나 신뢰에 따라 기복이 심합니다.

자료 / 인터넷 개인 방송의 수익 분석

"어린 친구들이 돈과 인기만 보고 유튜버를 꿈꾸지 않았으면 한다" - 유튜버 채희선

자료 / 유튜브 < ChaeChae채채> 채널

"돈 벌고 싶어서 BJ를 시작했지만 방송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 방송이 망한 뒤 우울증에 걸렸다" - 아프리카 TV 닉네임 심** 자료 / 유튜브 <유소나 Usona> 채널

실제 많은 개인 방송인이 1인 방송이 쉬운 일이 아니라고 합니다. 인기 BJ 대도서관은 "개인 방송은 끼와 기획력의 승부이며 철저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자료 / 유튜브 <대도서관TV (buzzbean11)> 채널

갈수록 치열해지는 개인 방송 업계의 경쟁은 사회적인 부작용도 낳습니다.

"개인 방송 간에 치열한 경쟁이 이용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더욱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내용을 생산하게 된다" - 홍주현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전문가들은 반사회적 방송 내용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합니다.

혼자서 모든 것을 해결해야 하는 1인 방송의 세계, 무작정 도전하기보다 많은 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박효연 장미화 인턴기자

shlamaz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4 0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