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풍계리 취재' CCTV, 둘째날 첫 생중계…"韓취재진 원산행 의외"(종합)

송고시간2018-05-23 12:49

"북부 산악지역 날씨 상황 고려해 오후 출발 예정…외신기자단, 韓 취재진과 동행 여부 논의 중"

'풍계리 취재' 외신기자단이 묵는 숙소 원산 갈마 초대소
'풍계리 취재' 외신기자단이 묵는 숙소 원산 갈마 초대소

[CCTV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공개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외신기자단이 이번 취재의 베이스캠프 격인 원산에 도착한 가운데 중국 중앙(CC)TV가 이튿날인 23일 첫 생중계를 통해 한국 취재진의 급작스러운 합류 소식에 외신기자단이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CCTV는 이날 오전 11시(중국시간 기준) 뉴스에서 취재진 숙소인 원산 갈마 초대소에 있는 기자를 연결해 현재 상황과 취재 일정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CCTV 기자는 "전날 비가 많이 내려 풍계리로 출발하는 일정이 미뤄졌지만, 오늘 새벽에 비가 그치면서 지금은 날씨가 쾌청해졌다"면서 "특히 한국 취재진이 정부 수송기를 통해 원산으로 출발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외신기자단은 이를 의외의 결정으로 받아들였다"고 보도했다.

이 기자는 "아직 외신기자단이 도착했다는 북한 측의 보도나 정식 평론은 없다"면서 "이후 일정이 공지되지는 않았지만, 북부 산악지역의 날씨 등을 고려해 오늘(23일) 오후께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아울러 "현지에 있는 외신기자단은 한국 취재진이 도착할 예정인 원산 갈마 비행장에서 한국 취재진을 취재할 것"이라며 "현장에서는 한국 취재진의 급작스러운 원산행에 외신기자단이 풍계리로 출발하는 시간을 늦출지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CTV는 앞서 이날 아침뉴스에서 "비가 많이 내려 풍계리로 출발하는 일정이 연기되면서 핵실험장 폐쇄 행사 자체가 연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취재진 사이에서 있었지만, 원래 계획대로 관련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CCTV는 또 "외신기자단의 최대 관심사는 북한 측이 준비한 핵실험장 폐쇄방식과 이와 관련한 세세한 기술적인 부분"이라며 "핵실험장 폐쇄방식에 대해 외부에서 요구하는 수준을 어떻게 맞출 것인가도 취재진이 주목하는 부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식으로 폐쇄할 것인지와 더불어 핵실험장 폐쇄가 주변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도 주요 관심사"라고 덧붙였다.

4년간의 평양 특파원 경험이 있다는 이 기자는 "이번 일정은 대부분 처음 경험하는 것이기 때문에 북한 주재 경험이 크게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면서 "북한 측이 제공하는 업무와 생활 환경은 우수한 편으로, 기자들은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인터넷이 가능한 프레스센터로 몰려들었다"고 전했다.

CCTV는 우천으로 전날 오후 7시(북한시간 기준) 풍계리로 출발하려던 일정이 연기된 이후 이튿날 일정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보도하지 않았다.

중국 CCTV, 풍계리 취재 이튿날 첫 생중계.
중국 CCTV, 풍계리 취재 이튿날 첫 생중계.

[CCTV 캡처]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