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항공 실적도 추월한 LCC…6곳 전체 1분기 영업익 130%↑

6개 LCC 영업이익 1천861억원으로 '업계 1위 대한항공' 제쳐
1분기 항공업계 실적 '고공행진' 속 대한항공만 성장률 둔화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올해 1분기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작년보다 2배 넘는 영업이익을 거두며 실적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LCC 6곳이 거둔 영업이익 규모는 국적 항공사 1위 대한항공의 실적마저 뛰어넘었다.

대형항공사(FSC) 2곳은 아시아나항공 실적이 작년보다 2배 넘게 늘어났지만, 대한항공은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소폭 감소하며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 규모가 줄어든 항공사로 기록됐다.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항공업계와 증권가,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LCC 6곳은 매출 1조1천760억원, 영업이익 1천861억원의 실적을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34.2%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130.9% 급증하며 2배 넘게 늘었다.

1분기 LCC 전체 영업이익 규모는 업계 1위 대한항공 실적(1천768억원)을 추월한 것이다.

국내 항공업계는 1분기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에 따른 중국 노선의 수요가 모두 회복되지 않았지만, 동남아·일본 등 노선 다변화 전략으로 대응하며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1분기 원화 강세가 지속된 것도 항공기 리스 등으로 외화부채가 많은 항공업계에는 유리하게 작용했다.

치솟고 있는 유가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도전' 요인이 될 전망이다.

김포공항 국내선 계류장에 대기 중인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포공항 국내선 계류장에 대기 중인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LCC 가운데 제주항공은 1분기 매출 3천86억원, 영업이익 464억원으로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5% 늘었고, 영업이익은 70.6%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5.0%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올해 처음 1분기 매출 3천억원 시대를 열었다. 또 15분기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가며 LCC '맏형'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진에어도 매출 2천798억원, 영업이익 531억원으로 역대 1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진에어 1분기 실적은 매출이 작년보다 20.3% 성장하고, 영업이익은 55.8% 증가한 실적이다. 영업이익률도 19.0%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

진에어의 영업이익은 제주항공보다 많아 '형님보다 나은 아우'가 됐다,

티웨이항공 역시 역대 1분기 최고 실적을 갈아치웠다. 매출은 2천38억원으로 50%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461억원으로 19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3%를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 규모가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471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스타항공은 매출(1천587억원)과 영업이익(220억원)이 모두 작년 1분기보다 각각 36.1%, 566.7%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에어부산도 매출(1천691원)이 33.0%, 영업이익(167억원)이 173.8% 각각 증가했다.

취항 2년이 다가오는 에어서울은 이번 1분기 560억원의 매출을 올려 337.3% 성장했다. 또 18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작년 적자에서 흑자전환했다.

김포공항 국내선 탑승장 운항정보 모니터에 표시된 LCC 비행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포공항 국내선 탑승장 운항정보 모니터에 표시된 LCC 비행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적 FSC도 1분기 LCC의 거센 도전 속에 분투하며 나름의 호실적을 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실적을 합한 FSC 전체 매출은 4조6천201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8.3%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2천411억원으로 14.2% 늘었다.

대한항공의 경우 매출은 3조173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7.4% 성장했다. 영업이익도 1천768억원으로 나쁘지 않았지만,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4.3% 감소해 흑자 규모가 다소 줄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직원들에게 지급한 안전장려금(534억원)이 이번 분기에 반영되면서 영업이익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나항공은 매출 1조6천28억원, 영업이익 643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각각 10.0%, 144.5%씩 실적이 개선됐다.

아시아나의 1분기 매출은 창사 이후 역대 기록이고, 영업이익은 최근 3년 동안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LCC나 FSC 모두 여객기 추가 도입, 신규 노선 개발 등 공격적인 영업을 계속하고 있어 올해 항공산업 성장이 예상된다"며 "정부도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계속 지원하고 안전 관리·감독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 2018년 1분기 국내 항공사 매출·영업이익 실적

(단위 : 억원, %)

대한항공 아시아나 FSC합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 이스타 에어부산 에어서울 LCC합
2017년 1분기 매출 28,107 14,571 42,678 2,402 2,327 1,359 1,166 1,271 236 8,761
2018년 1분기 매출 30,173 16,028 46,201 3,086 2,798 2,038 1,587 1,691 560 11,760
2,066 1,457 3,523 684 471 679 421 420 796 2,999
매출 성장률 7.4% 10.0% 8.3% 28.5% 20.2% 50.0% 36.1% 33.0% 337.3% 34.2%
2017년 1분기 영업이익 1,848 263 2,111 272 341 157 33 61 -58 806
2018년 1분기 영업이익 1,768 643 2,411 464 531 461 220 167 18 1,861
-80 380 300 192 190 304 187 106 1,055
영업이익 성장률 -4.3% 144.5% 14.2% 70.6% 55.7% 193.6% 566.7% 173.8% 흑자전환 130.9%

(항공업계 공시·증권가 분석 등 자료종합=연합뉴스)

대한항공 실적도 추월한 LCC…6곳 전체 1분기 영업익 130%↑ - 2
저비용 항공사 영업이익 증가(PG)
저비용 항공사 영업이익 증가(PG)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3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