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튜버 성추행' 촬영작가 모두 소환…스튜디오 실장 내일 조사

송고시간2018-05-21 10:36

경찰, 성추행 여부·반라사진 유포 경위 중점 확인

또다른 스튜디오 노출사진 유출 사건도 수사…26명 피소

유명 유튜버 성추행·모델 쵤영 중 성추행 (PG)
유명 유튜버 성추행·모델 쵤영 중 성추행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모델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다는 유명 유튜버의 폭로 내용을 수사 중인 경찰이 촬영에 참석한 사진가들을 상대로 유포자를 가려낼 방침이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사진 촬영이 이뤄진 스튜디오와 사진가들 사이에 작성된 계약서를 토대로 당시 유튜버 양예원 씨와 동료 이소윤 씨를 촬영한 사진가들을 확인, 이들을 조만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촬영이 여러 번 있었으므로 언제 찍힌 사진이 유출됐다고 아직 특정하지는 않았다"며 "피고소인 조사를 병행하면서 촬영자들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오는 22일 오전 피고소인인 스튜디오 실장 A씨와 다른 혐의자 B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이 양씨 등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하면서 새롭게 혐의자로 특정한 B씨는 현재 양씨 등이 고소 의사를 밝혀 피고소인 신분이기도 하다.

앞서 경찰은 두 사람을 출국 금지하고 이들의 주거지, 스튜디오,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상대로 촬영 당시 성추행이 있었는지, 양씨 등이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강압적으로 촬영을 요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경찰은 또 양씨 등에 이어 비슷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미성년자 모델 유예림 양과 접촉해 고소 의사를 타진 중이다. 유 양은 더 고민해보고 고소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견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 양이 미성년자여서 고소가 없더라도 수사 착수가 가능하기는 하나 당사자 협조가 중요한 만큼 유 양이 피해자 조사를 받을 의향이 있는지 계속 확인할 방침이다.

'스튜디오 성추행' 피해자 유튜버, SNS에 심경 토로
'스튜디오 성추행' 피해자 유튜버, SNS에 심경 토로

(서울=연합뉴스) 유명 유튜버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호소해 경찰이 17일 수사에 나섰다.
양 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예전에 겪었다는 성추행과 협박 내용을 공개했다. 2018.5.17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이번 사건은 개인 스튜디오에서 이뤄지는 비공개 촬영회의 사진 유출과 촬영 관행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경찰은 서울 구로구의 스튜디오에서 촬영된 여성모델의 노출 사진이 인터넷에 유출·유포됐다는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이 스튜디오 대표는 스튜디오에서 찍은 사진이 음란사이트에 무단으로 유출됐다며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 혐의로 26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 동작경찰서는 사진을 찍은 10여명과 2차 유포자, 음란사이트 운영자 등 피고소인 26명을 수사 중이다. 고소장에 나온 피해자는 여성 2명과 스튜디오 대표 등 3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음란물 유포에 초점을 두고 수사하고 있지만, 촬영 과정에서 강압이나 협박이 있었는지도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양 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모델로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고, 당시 찍힌 사진이 최근 유출됐다고 호소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