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갑질' 이명희 이사장 28일 경찰소환…피해자 10여명 확보(종합)

송고시간2018-05-21 09:14

호텔·자택 공사관계자 등에 폭언·폭행 혐의…"피해자들, 처벌 원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갑질(PG)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갑질(PG)

[제작 이태호,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직원들에게 폭언·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을 28일 오전 10시 소환한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2014년 5월께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공사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퍼부으면서 손찌검하고, 2013년 여름에는 자택 리모델링 공사를 하던 작업자들에게 욕을 하면서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언론에 이 이사장의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23일 내사에 착수했으며 이달 6일 그를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내사 기간을 포함해 약 한 달간 이 이사장에게 폭언·폭행을 당했다는 한진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과 운전기사, 가사도우미 등을 조사해 10명이 넘는 피해자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여서 이 이사장 측이 피해자들을 회유할 것에 대비해 경찰은 피해자 신원 노출을 막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금까지 경찰 조사에 응한 피해자들은 이 이사장에 대한 처벌을 원하고 있으며, 이 이사장 측은 언론에 공개된 일부 피해자들을 찾아가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이사장의 딸인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도 광고대행사 직원 2명에게 유리컵을 던진 혐의(폭행)로 입건됐으나, 피해자와 합의해 경찰은 결국 업무방해 혐의로만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당시 피해자 2명 중 1명은 경찰 수사 단계에서 처벌 불원 의사를 밝혔고 나머지 1명은 조 전 전무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된 직후 갑자기 입장을 바꿔 검찰에 처벌 불원서를 제출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