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청래 전 의원, 주차된 차 들이받고 그냥 자리 떴다가 범칙금

"주차 중 전화 받다가 사고…방송 촬영 때문에 자리 떠"
정청래 전 의원
정청래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청래 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차하다 다른 차를 받고도 연락처를 남기는 등 사후처리를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나 범칙금 처분을 받았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달 4일 오후 8시 45분께 서울 중구 퇴계로에 있는 한 언론사 건물 지하 2층 주차장에서 후진하던 중 주차된 다른 차의 앞범퍼 부분을 들이받았지만, 인적사항을 남기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이 사고로 피해 차는 앞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 부분이 파손됐다.

경찰은 사고 이후 15일이 지났기 때문에 사고 당시 정 전 의원이 음주 운전을 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촬영차 방송국에 갔다가 주차 중 전화를 받는 상황에서 뒤 차량(차)과 접촉했다"며 "당시 피해 차량을 살폈을 때 크게 다친 곳이 없어서 일단 촬영 시간에 맞춰 이동한 뒤 PD와 작가들에게 차량 번호를 말해주고 처리를 부탁했다"고 해명했다.

정청래 전 의원, 주차된 차 들이받고 그냥 자리 떴다가 범칙금 - 2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0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