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년 만에 돌아온 김연아 "은반 위에 서고 싶었어요"

아이스쇼 앞두고 특유의 농담 "나이 들어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훈련하면서 옛 추억 젖어…실망하게 할까 걱정도 돼"
다시 갈라 선보이는 김연아
다시 갈라 선보이는 김연아(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피겨여왕' 김연아가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뎃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5.19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4년 만에 은반 위에 서는 '피겨퀸' 김연아(28)의 얼굴엔 기대감과 걱정이 공존했다.

김연아는 19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아이스쇼 'SK텔레콤 올댓스케이트2018' 사전 기자회견에서 "오랜만에 연기를 보여드리게 돼 설레는 마음이 있지만,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걱정된다"라며 "한 달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한 만큼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웃었다.

데이비드 윌슨 '연아를 기록해야지'
데이비드 윌슨 '연아를 기록해야지'(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데이비드 윌슨 연출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뎃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서 김연아를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2018.5.19
ryousanta@yna.co.kr

김연아는 20일부터 22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새 갈라 프로그램 '하우스 오브 우드코크(House of Woodcock)'에 맞춰 피겨팬들과 다시 만난다.

김연아가 갈라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건 현역선수 은퇴 아이스쇼로 열린 2014년 무대 이후 4년 만이다.

그는 훈련 과정을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아이스쇼 출연) 결정을 다소 늦게 했다. 약 한 달 동안 훈련했는데 시간이 다소 부족했다"라며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과 오랜만에 호흡을 맞췄는데 옛 생각이 났다"라며 회상했다.

훈련 과정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는 말엔 "나이를 먹어 체력을 끌어올리는 게 가장 힘들었다"라며 "연기를 마친 뒤 다소 힘겨워하는 제 모습을 보실 수도 있을 것"이라며 웃었다.

새 갈라 프로그램에 관해선 "최근 봤던 영화(팬텀 스레드)에서 좋은 느낌을 받았던 음악이 있었는데, 영화를 볼 당시엔 그게 새 프로그램이 될지 몰랐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역동적인 연기는 부담될 것 같아 클래식한 음악을 택했다. 화려하진 않지만 잘 표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연아는 향후 아이스쇼를 통해 계속 팬들과 호흡하고 싶다는 희망도 드러냈다.

그는 "은퇴 직후엔 쉬고 싶은 마음이 커 오랜 기간 스케이트를 타지 않았다"라며 "몸이 허락한다면 은반 위에 서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했는데, 일단 이번 아이스쇼 프로그램을 잘 마치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연아-최다빈, 나란히 등장
김연아-최다빈, 나란히 등장(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피겨여왕' 김연아(오른쪽)와 피겨 국가대표 최다빈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뎃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18.5.19
ryousanta@yna.co.kr

이번 아이스쇼는 티켓 판매 2분 만에 3일간 열리는 공연 모든 좌석이 팔릴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아이스쇼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인 테사버츄-스캇 모이어 조를 비롯해 2018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케이틀린 오스몬드, 캐나다 간판이자 최근 은퇴를 선언한 패트릭 챈,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은메달리스트 가브리엘 파파다키스-기욤시즈롱 조 등이 출연한다.

국내 선수로는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과 이준형, 박소연, 유영, 임은수, 김예림 등이 나선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9 1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