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강 노들섬, 음악중심 복합문화공간으로…내년 9월 개장

민간 운영단체로 '어반트랜스포머' 선정
'음악섬'으로 변신하는 노들섬
'음악섬'으로 변신하는 노들섬(서울=연합뉴스) 서울시는 음악 중심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예정인 한강 노들섬에서 '노들축제'를 오는 14일 개최한다고 11일 전했다.
2018년 말 준공을 목표로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간다. 사진은 노들섬 특화공간 조성계획 조감도. 2017.10.11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는 내년 9월 개장 예정인 '노들섬 특화공간'(가칭)의 운영과 관리를 맡을 민간단체로 '어반트랜스포머'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노들섬 위탁운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가 된 어반트랜스포머는 특화공간을 올해 6월부터 2021년 5월까지 3년간 운영하게 된다.

1917년 한강대교를 설치하면서 다리를 지탱하고자 만든 인공섬인 노들섬은 100여 년 만에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을 앞두고 있다.

이곳은 그동안 한강종합개발, 중지도 유원지, 수중공원개발계획 등 다양한 개발 계획이 세워졌다가 무산됐다.

2005년에는 '노들섬 문화단지'가 계획됐다가 설계비를 지나치게 많이 요구한다는 이유로 없던 일이 됐고, 2008년에는 '한강예술섬'으로 이름을 바꿔 재추진됐지만 사업비가 너무 많이 들어 표류 끝에 무산됐다.

서울시는 이후 '노들섬 포럼'을 꾸려 활용 방안을 모색하던 중 2015년 '음악 중심의 복합문화기지' 조성을 결정한 바 있다.

'어반트랜스포머'는 전반적인 프로그램 기획·운영, 공연장·문화집합소·노들 장터 등 시설 유지관리, 교육·홍보를 사무를 맡는다.

서울시는 노들섬 복합문화공간을 내년 9월 개장한 뒤 섬 운영이 안정기에 접어들면 추가시설 조성, 섬 내·외부 접근성 개선, 주변 지역과의 연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2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