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진톡톡] `고사리손 모내기 체험...오늘은 즐거운 날'

튼튼하게만 자라다오. 맛있는 밥이 되어다오.
튼튼하게만 자라다오. 맛있는 밥이 되어다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부슬부슬 내리는 비로 조금은 쌀쌀한 봄이건만 어린이들의 미소는 화창한 봄날입니다.

서울 도심 한복판 농업박물관에서 열린 모내기 행사에 참가한 미동초등학교 어린이들은 논으로 들어가기 전부터 흥이 올랐습니다. 차가운 물 속에서 미끄덩미끄덩 진흙이, 고사리손에는 까실 모가, 원두막에는 맛난 식혜가, 우와 우리를 예쁘게 사진 찍어줄 아저씨들의 고함도, 오늘은 즐거운 하루.

준비운동인가? 벌써 신남
준비운동인가? 벌써 신남
논이 부른다 모가 부른다. 설레는 데
논이 부른다 모가 부른다. 설레는 데
드디어 들어간다
드디어 들어간다
치마 젖을라 조심해 보지만 잠시 후에는...
치마 젖을라 조심해 보지만 잠시 후에는...
우리 예쁜가요?
우리 예쁜가요?
여기 서울 맞아요. 뒤로 빌딩 보이시지요
여기 서울 맞아요. 뒤로 빌딩 보이시지요
들어갈 때는 새색시처럼 조심했지만 다 젖었어요그래도 좋아요
들어갈 때는 새색시처럼 조심했지만 다 젖었어요그래도 좋아요

c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8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