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드루킹이 최순실이냐" 매머드특검 반대하면서도 절충 여지

드루킹 옥중 편지에는 "정치 브로커 행태, 주장 신빙성 없어" 폄하
드루킹 특검 (PG)
드루킹 특검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원 댓글사건(드루킹 사건) 특검 처리시한인 18일 당일에도 특검의 수사 기간과 규모 최소화 입장을 견지하며 야당과 대치를 이어갔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특검 협상에서 양보의 실익이 뭐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며 "최순실 특검 수준으로 특검을 꾸리자는 건 좀도둑 잡으려고 특수부대를 투입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우상호 의원도 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드루킹과 최순실이 어떻게 같냐"라며 "드루킹 사건은 (내곡동 특검 때처럼) 30일 정도만 수사하면 다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이날 안에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선 특검 규모 등에서 일정 수준의 양보가 불가피하다는 현실론도 고개를 들고 있어, 막판 입장 변화 가능성이 주목된다.

특검의 수사 기간과 규모를 놓고 여당은 '내곡동 특검',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지만 끝내는 양측이 중간 지점에서 절충안을 마련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원내수석부대표들이 타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결국 본회의를 앞둔 시점에서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최종 타결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 역시 "여야 모두 타협의 여지가 있다. 합의를 위해서 양보할 수 있는 부분이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검 앞둔 '드루킹' 혐의 추가…서유기도 함께 재판(CG)
특검 앞둔 '드루킹' 혐의 추가…서유기도 함께 재판(CG)[연합뉴스TV 제공]

민주당은 필명 '드루킹'이 한 언론사에 보낸 옥중 편지에서 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를 '공범'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신빙성 없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깎아내리며 이를 고리로 한 야권의 공세를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전형적인 정치 브로커의 행태이자, 물귀신 작전"이라고 비판했고, 강병원 원내대변인도 "범죄 혐의자로 구속돼 재판받는 사람의 일방적 주장을 언론이 싣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8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