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⅔이닝 3실점 와르르…시즌 3호 피홈런

송고시간2018-05-18 10:14

6경기 연속 무실점 중단…평균자책점 2.79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의 6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 중단됐다.

오승환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3실점으로 무너졌다.

오승환은 1-3으로 밀린 5회초 무사 1루에서 선발투수 에런 산체스와 교체돼 마운드에 올랐다.

첫 상대인 크리스 데이비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에 놓인 오승환은 맷 올슨과 2볼-1스트라이크로 몰린 상황에서 우월 3점포를 허용했다. 4구째로 던진 시속 119㎞ 커브가 홈런으로 연결됐다. 오승환의 시즌 3호 피홈런이다.

오승환은 다음 타자 맷 채프먼에게도 좌월 2루타를 맞고 계속 위기에 몰렸다.

스티븐 피스코티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지만, 다음 타자 더스틴 파울러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았다. 점수는 1-7로 벌어졌다.

조너선 루크로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한숨 돌렸지만, 마르커스 세미언에게 볼넷을 던지며 2사 1, 2루를 허용했다.

결국 토론토 벤치는 오승환을 내리고 에런 루프를 투입했다.

루프가 맷 조이스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 오승환의 자책점은 늘지 않았다.

그러나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45에서 2.79로 치솟았다.

또 5월 들어 호투를 펼치며 기록한 6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도 깨졌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