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내홍…검찰 고발로 번져

송고시간2018-05-18 09:28

고승의 덕신장학재단 이사장
고승의 덕신장학재단 이사장

[고승의 후보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빚어진 갈등이 법적 다툼으로 번졌다.

고승의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 캠프 측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비방 혐의로 최순자 후보를 최근 인천지검에 고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고 후보 측은 고발장에서 "두 후보는 단일화 논의를 통해 경선시행규칙을 만들고 비밀 유지를 하기로 했다"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단일화 경선 문건 초안을 최 후보가 외부에 유출한 것은 고 후보를 비방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고발은 앞서 두 후보가 단일화 방식을 논의하던 중 경선시행규칙을 담은 문건 초안이 외부로 유출되면서 빚어졌다.

당시 일부 언론은 고 후보가 최 후보에게 제안한 단일화 경선시행규칙을 보도하며 '상대 후보를 돈으로 매수할 수 있는 조항'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선거관리위원회 수사 결과 무혐의로 결론 났다.

고 후보가 제안했던 경선시행규칙 초안에는 '경선에서 이긴 후보는 진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쓴 비용을 100% 승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고 후보는 매수 의혹이 제기되자 앞으로 최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는 없다며 선을 그어 사실상 보수진영 단일화는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고발장을 접수한 인천지검은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