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롬비아 최대 수력발전 댐 붕괴 위기…주민 5천명 긴급대피

송고시간2018-05-18 06:30

이투앙고 수력발전 댐 전경 [AFP=연합뉴스]

이투앙고 수력발전 댐 전경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가 홍수로 인해 현재 건설 중인 댐이 붕괴할 가능성에 대비해 약 5천 명의 인근 주민을 대피시켰다고 카라콜 방송 등 현지언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난 당국은 북부 안티오키아 주 카우카 강에 짓고 있는 이투앙고 수력발전 댐의 수위가 최근 집중호우 탓에 한계점에 다다르면서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일단 하류 주변에 사는 주민들을 긴급히 안전시설로 소개했다.

당국은 댐 붕괴로 홍수가 나면 카우카 강 하류 주변 12개 도시에 사는 20만 명은 물론 인구 밀집지역인 안티오키아, 볼리바르, 코르도바, 수크레 주까지 피해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이투앙고 댐은 약 40억 달러가 투입되는 콜롬비아 최대 수력발전 시설로, 콜롬비아 전체 전력 수요의 17%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재 공사 마무리 단계로 전력 생산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댐을 소유한 엠프레사스 푸블리카스 데 메데인 전력회사 관계자는 "우리는 댐이 무너져 내리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댐이 붕괴하면 재난에 버금가는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