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세계 식품시장은 미래 먹거리"

"우리 기업 보유한 ICT·IoT 기술 접목하면 새 시장 창출 가능"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세계 식품 시장은 6조3천억 달러 규모로 전 세계 IT(정보기술)와 자동차 시장을 합한 것보다 크다. 이제 우리 기업들이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가능성과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투자를 검토해볼 시기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366회 IMI(국제경영원) 조찬경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제 농업이 미래다!'를 주제로 강연한 김 회장은 듀폰, 바이엘,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농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의 농업 연관산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주문했다.

김 회장은 "세계는 지금 식량 전쟁 중이다. 최근 남과 북이 평화와 공존, 상생의 역사적 터닝 포인트(전환점)를 만들어가고 있지만, 먹거리의 절반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식량 안보는 안타깝게도 낙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79.3%가 농업과 농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아직도 많은 국민과 기업들이 농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에 인색한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또 스마트 농장, 식물공장, 농산물 유통, 태양광 발전 등 첨단기술을 농업에 도입한 국내외 사례를 설명하면서 "우리 기업들이 보유한 수준 높은 ICT(정보통신기술), IoT(사물인터넷) 관련 기술을 농업·농촌에 접목하면 새로운 기회와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아직도 소규모 농업인이 대다수인 우리 농촌 현실을 감안해 기업들이 농작물의 생산·판매에 직접 나서기보다는 ICT를 활용한 첨단 농업시설 및 농산물 유통·관리,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토양·종자·생산량 관리 등 선진농업 실현을 위한 연관산업이나 기술에 우선 관심을 가져줄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우리나라도 스위스같이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헌법에 반영하고 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국가적·사회적 책임을 명문화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국민의 농업·농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농협 제공=연합뉴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농협 제공=연합뉴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8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