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장·여야 원내대표 만찬… 추경처리 시기 논의

노회찬 시한 연장 제안 속 '18일 처리 최대 노력' 중론
홍영표 "6·15 남북공동행사 초당적 참여 요청"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차지연 한지훈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5당의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16일 만찬 회동을 하고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일정 등 현안에 관해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동철·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후 6시 30분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정 의장 주재로 회동했다.

회동에는 민주 진선미, 한국 윤재옥, 바른미래 오신환, 평화와 정의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도 배석했다.

정의장·여야 원내대표 만찬… 추경처리 시기 논의0

이날 자리는 지난 11일 민주당 원내사령탑에 오른 홍영표 원내대표를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으나, 참석자들은 자연스럽게 추경안 처리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8일 처리 불가' 방침을 세운 민주평화당 입장을 고려해 "추경 심사가 충분히 이뤄지려면 며칠이라도 시한을 늦출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고 한 참석자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에 대해 다른 원내대표들은 "일단 18일에 특검법안과 추경안을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했으니 해보는 데까지 해보고 안 되면 그때 가서 다시 논의하자"며 판단을 유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현안을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 짓고, 여야 5당의 4개 교섭단체를 대표하는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함께하는 8인 회동을 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또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부가 오는 6월 15일 남북공동행사에 모든 정당을 초청하려고 한다"면서 "여야 가리지 말고 초당적으로 참석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여야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특검의 활동 기한과 규모 등의 쟁점에 관해서는 구체적 언급이 없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오는 29일 임기가 만료되는 정 의장은 여야가 국회 정상화 이후에도 세부사항 협상에 난항을 겪는 데 대해 "기존에 합의한 내용을 끝까지 이행해 5월 임시국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17일 다시 비공개 회동을 해서 특검법안과 추경안 처리의 내용과 시점 등에 관해 합의를 시도할 예정이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