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틀 엿가락처럼, 유리창 산산조각…아수라장된 한전원자력연료

집진시설 증축공사 중 배관 절단하다 폭발…6명 부상


집진시설 증축공사 중 배관 절단하다 폭발…6명 부상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오후 폭발 사고가 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 주변은 아수라장이었다.

산산조각이 난 유리가 건물 옆 바닥과 주차된 차량 위로 어지럽게 떨어져 있었다.

폭발 사고 난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내부
폭발 사고 난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내부(대전=연합뉴스) 16일 폭발 사고가 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경찰관이 건물 내부를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다친 근로자 6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독자 제공=연합뉴스]

유리조각 등 파편은 건물 밖 10m까지 튀어 폭발 당시 충격을 가늠케 했다.

알루미늄 창틀은 폭발 충격으로 엿가락처럼 크게 휘어 바닥에 나뒹굴었다.

건물 외부에 설치된 철제 배관 역시 찢어져 바닥에 떨어졌다.

건물 내부는 더 처참했다.

천장재 일부와 형광등까지 천장과 분리돼 바닥으로 늘어져 있었다.

벽 일부는 그을려 시커멓게 변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경찰, 소방당국은 폭발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철제관을 이리저리 살피며 감식했다.

폭발 사고 현장 살피는 국과수
폭발 사고 현장 살피는 국과수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폭발은 이날 오후 2시 22분께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에서 집진시설 증축공사를 하다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근에 있던 한전원자력연료 직원 등 총 6명이 화상 등 크고 작은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집진시설 증축공사 과정에서 그라인더로 배관을 절단하다 생긴 불꽃이 흄 등 분진과 만나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폭발이 일어난 곳은 방사능 물질과 관련이 없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산산조각이 난 유리창
산산조각이 난 유리창(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인근에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나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대전소방본부도 사고 직후 방사능 수치를 측정한 결과 100nSv/h로 나와 정상 수준인 것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1차 감식을 마쳤고 조만간 2차 감식을 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라며 "원인을 확인하는 대로 과실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경수로 및 중수로용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고 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