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영표·노회찬 "노동운동 동지…국회정상화 최선"

송고시간2018-05-13 10:51

홍영표 "野 원내대표들과 오후 연락…의원사직서 처리 정의장 주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신임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홍영표·노회찬 "노동운동 동지…국회정상화 최선" - 1

80년대 노동운동 현장에서 함께 활동한 두 사람은 각 당 원내사령탑 자격으로 처음 만난 자리에서도 동지애를 과시했다.

노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의 20대 후반 용접공 시절에 저도 인천에서 용접공으로 노동운동을 했다"며 "홍 대표 부인도 노동운동을 했고, 노동운동을 한 제 아내와도 절친한 관계"라며 각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이어 "한국 사회가 민주화한 덕분에 이 자리에 섰다고도 볼 수 있다"며 "노사 관계 선진화와 경제 민주화를 이뤄내는 적임자"라며 홍 원내대표를 추켜세웠다.

홍 원내대표도 "오늘 제일 편안한 마음으로 왔다. 같은 시대에 치열하게 살았던 두 사람"이라며 "노 원내대표가 여러 역할을 앞으로 함께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특히 "민족사적으로 절호의 기회를 맞았는데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 우리가 함께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생각하고 경제 민주화도 마찬가지"라며 "꼭 하고 싶은 일이 사회적 대타협인데, 여기서 성과 내는 데 노 원내대표와 같이 역할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선 "오후 연락을 좀 해봐야겠다"고만 말했고, 다음날이 시한인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와 관련해선 "국회의장의 의무적 상정 사안 아니냐. 정세균 의장께서 주도하시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