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인난' 日기업…열곳 중 두곳 정년 '65세 이상'으로 올렸다

송고시간2018-05-13 09:52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기업의 18%가 종업원 정년을 65세 이상으로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산케이신문이 13일 전했다.

저출산 고령화로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기업들이 정년 연장을 통해 인력난을 해소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의 조사 결과 정년제 도입 기업 가운데 지난해 65세 이상을 정년으로 정한 기업이 17.8%로 집계됐다.

이는 2005년 조사 당시 6.2%보다 11.6% 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업종별로는 숙박·서비스업이 29.8%로 가장 높았다. 운수·건설, 의료·복지 등도 20%를 넘어섰다. 대부분 업무 자동화가 어려운 분야다.

고령·장애·구직자고용지원기구가 지난해 12월과 올 1월에 걸쳐 65세 이상으로 정년을 연장한 1천84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년 연장 이유(복수응답)로는 인력부족이 75%로 가장 많았다.

'60세를 넘어서도 건강하게 일할 수 있어서', '우수한 사원에게 계속 일을 맡기고 싶어서'라는 등의 답이 뒤를 이었다.

'초고령화 사회' 일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초고령화 사회' 일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