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언론, 北핵실험장 폐쇄 일정 발표 주목…"중국도 초청받아"

송고시간2018-05-13 08:58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관찰자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는 행사를 공개적으로 개최하기로 하자 중국 관영 매체들이 일제히 주목하면서 중국도 초청받았음을 강조하고 나섰다.

1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북한이 핵실험장 해체를 선언했다면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북한 외무성의 발표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이 통신은 북한이 이 핵실험장의 모든 갱도를 폭발시켜 입구를 막고 모든 관측 장비와 구조물을 제거할 예정이라면서 북한 외무성이 이 모든 과정을 외국 기자들에게 공개해 투명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핵실험장이 협소한 점을 고려해 현장 참관을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한국에서 온 기자들로 한정할 것이라면서 모든 외국 기자들은 베이징에서 원산으로 가는 전세기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환구망(環球網)은 연합뉴스를 인용해 북한이 오는 23일부터 25일 핵실험장 폐쇄 의식을 거행할 예정이라면서 한국, 중국, 미국, 영국, 러시아 등 5개국 기자만 초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 외무성의 관련 발표 전문도 함께 게재했다.

관찰자망(觀察者網)은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중국과 미국 기자를 초청해 목격자가 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중국중앙(CC)TV와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인민망(人民網)도 북한이 이달 말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며 구체적인 일정을 공개했다고 신속히 보도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