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한국 유조선 대북 환적 관여 의혹 제기"

송고시간2018-05-13 08:46

산케이 보도 "미수 가능성…해당 선박 관여 부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이달 초 한국 국적 유조선이 해상에서 북한 선박의 환적(옮겨싣기)에 관여한 의혹이 있다며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에 사실 조사를 요구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3일 전했다.

대북 환적은 유엔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피하려고 동중국해 등지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는, 석유 등의 물품을 북한 선박에 옮겨싣는 행위를 말한다.

신문은 "한국 선박이 관여한 환적이 미수에 그쳤을 가능성도 있지만, 한국 국적 선박이 대북 환적에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것은 처음"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이 이달 초 동중국해 공해 상에서 한국 국적 유조선이 북한 유조선에 접근하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대량의 화물 환적에 따른 선박 중량 감소로 선체가 해수면 위로 좀더 올라오는 현상이 한국 국적 유조선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환적을 실행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적 유조선은 이후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일본 정부로부터 이런 정보를 들은 한국 정부가 조사에 나섰지만 해당 유조선 관계자는 환적 행위를 부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케이는 "아직 한국 정부로부터 일본 정부에 정식 조사결과는 통보되지 않았다"며 "한국적 유조선이 과거에도 해상에서 수상한 행동을 했었다는 정보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도미니카, 벨리즈, 중국, 몰디브 선적 선박이 북한 유조선에 환적을 해줬다는 의혹을 관련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일본정부, 북한유조선 '환적 의심' 장면 또 공개
일본정부, 북한유조선 '환적 의심' 장면 또 공개

(도쿄=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은 27일 "북한선적 유조선(오른쪽)과 몰디브 선박이 지난 24일 동중국해 해상에서 나란히 마주 댄 것을 해상자위대의 P3C 초계기 등이 확인했다"며 관련 사진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일본 측이 북한 유조선의 해상 '환적'이 의심된다며 사진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2018.2.27 [일본 방위성 홈페이지 캡쳐=연합뉴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