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4차 산업혁명 시대 3D 프린팅산업 집중 육성

송고시간2018-05-13 08:34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제조혁신 필수기술인 3D 프린팅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신산업을 집중하여 육성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2015년부터 3D 프린팅 기술 확산과 상용화를 위해 국·도비 48억 원을 투입해 경남테크노파크에 수송기계·엔지니어링플랜트·에너지 소재에 특화된 '3D 프린팅 제조혁신센터'를 구축했다.

이 센터에서는 플라스틱과 금속 3D 프린터 등을 도입해 해마다 3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

지난해 12월에는 3D 프린팅 차세대 핵심분야인 항공분야를 육성하려고 경남과학기술대에 'K-ICT 3D 프린팅 경남센터'를 개소했다.

경남센터는 항공분야 3D 프린팅 장비 구축, 기술 상용화, 전문인력 양성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지난달부터 재료연구소와 협력해 3D 프린팅 전용 소재의 완전국산화와 국내 소재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3D 프린팅 실증라인 구축사업'에도 착수했다.

2020년부터 이 사업이 가시화되면 3D 프린팅 소재산업 육성과 도내 제조업 공정혁신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3D 프린터
3D 프린터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도는 3D 프린팅 사업 육성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반기술과 산업기술을 선점하고 최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경남지역 제조업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경남은 항공, 발전, 수송기계, 조선·해양플랜트산업 등 3D 프린팅을 적용할 수 있는 기업이 집적화된 데다 재료연구소, 한국세라믹연구원 등 국내 최고의 소재 분야 연구기관이 모여 있어 앞으로 3D 프린팅 산업생태계 조성에 매우 유리할 것으로 경남도는 분석했다.

천성봉 도 미래산업국장은 "경남에는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기업과 3D 프린팅 장비 전문기업, 소재 전문연구기관이 밀집해 3D 프린팅과 연계한 다양한 기술개발과 사업화가 가능한 지역이다"며 "3D 프린팅 산업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해 미래혁신성장의 견인차 구실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