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프로축구 권창훈 시즌 11호골…석현준 70분 활약

송고시간2018-05-13 07:04

권창훈, 2경기 연속 득점에도 소속팀은 1-2 역전패

석현준, 득점포 가동하지 못했어도 공격 주도

릴과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볼 경합하는 디종의 권창훈(오른쪽)
릴과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볼 경합하는 디종의 권창훈(오른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디종에서 활약하는 권창훈(24)이 시즌 11호골을 터뜨렸고, 트루아의 공격수 석현준(27)은 선발로 70분을 소화했다.

권창훈은 13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릴과의 2017-2018 리그앙 3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전반 11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권창훈은 지난 7일 갱강전에서 1골 1도움으로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으로 시즌 11호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소속팀 디종은 전반에만 두 골을 허용하며 릴에 1-2로 역전패했다.

디종은 시즌 12승 9무 16패(승점 45)로 13위에 자리했다.

권창훈은 3-5-2 전형에서 훌리오 타바레스와 투톱으로 선발 출격했다.

물오른 공격력을 뽐내는 권창훈의 활약은 경기 초반에 빛을 발했다.

권창훈은 전반 상대 골키퍼가 골킥하는 과정에서 태클로 공을 낚아챈 뒤 빈 골문을 향해 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행운이 따라준 선제골이었다.

그러나 디종은 권창훈의 선제골로 잡은 1-0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전반 18분 릴의 레보 모티바에게 동점골을 허용했고, 전반 추가시간에 모티바에게 역전골까지 헌납하면서 결국 1-2로 무릎을 꿇었다.

권창훈은 경기 후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으로부터 팀 내 선수 중 유일한 7점대인 평점 7.5를 받았다.

또 같은 리그앙의 투루아에서 뛰는 석현준도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표팀 명단 발표를 하루 앞두고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어도 선발로 7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석현준은 몽펠리아와 원정경기에서 원톱으로 후반 25분 교체될 때까지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그러나 골은 기록하지 못했고, 석현준의 소속팀 트루아는 몽펠리에와 1-1로 비겼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