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국제전문가 사찰·검증하는 폐쇄가 비핵화 핵심조치"

송고시간2018-05-13 06:12

북 핵실험장 폐기 일단 환영…북 공보에는 '전문가 초청' 여부는 언급 안돼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는 행사를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일단 환영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폐쇄 과정에 대한 국제전문가들에 의한 충분한 사찰·검증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방점을 뒀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우리는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dismantle) 계획 발표를 환영한다"고 답변했다.

특히 "국제전문가들에 의해 사찰 및 충분한 검증이 이뤄질 수 있는 폐쇄는 북한(DPRK)의 비핵화에 있어 핵심조치"라며 '사찰과 검증'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추가적 세부사항에 대해 더 알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공보를 통해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의식은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일기조건을 고려하면서 진행하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며 "핵실험장 폐기는 핵시험장의 모든 갱도를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번 조치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달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의 결정을 실행,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이겠다는 차원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번에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등 5개국 국제기자단에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북한의 이번 발표는 최근 재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하는 과감한 조치를 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같은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직후 이뤄진 것이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외무성 공보에서는 전문가 초청 문제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말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북한이 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한미 전문가와 언론인을 북으로 초청할 예정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북한 "갱도폭발로 핵실험장 폐쇄할 것…23∼25일 행사"
북한 "갱도폭발로 핵실험장 폐쇄할 것…23∼25일 행사"

(서울=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은 12일 공보를 통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는 행사를 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TV가 아나운서가 관련 내용을 공표하는 장면. 2018.5.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 23∼25일 진행 예정" 발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 23∼25일 진행 예정" 발표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이미 선언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의식을 이달 23∼25일 기상상황을 고려하면서 진행하기로 했다고 12일 조선중앙방송 등을 통해 발표했다.
핵시험장 폐기는 핵시험장의 모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설비들과 연구소들,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갱도(왼쪽) 모습. 2018.5.12 [38노스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