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지선호, 덴마크에 1-3 석패…6전 전패로 최하위

송고시간2018-05-13 01:46

14일 노르웨이와 월드챔피언십 최종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오른 '꿈의 무대'는 이번에도 승리를 허락하지 않았다.

백지선(51·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의 유스케 뱅크 복슨 링크에서 열린 2018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 B조 6차전에서 덴마크(14위)에 1-3(0-0 1-2 0-1)으로 패했다.

앞서 핀란드(1-8패), 캐나다(0-10패), 라트비아(0-5패), 독일(1-6패), 미국(1-13패)을 상대로 줄줄이 패한 한국은 이로써 6전 전패, 승점 0으로 B조 중간 순위 최하위(8위)에 머물렀다.

세계 18위인 한국은 지난해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2부리그) 2위 자격으로 월드챔피언십 진출권을 따냈다.

한국은 사상 처음으로 진출한 월드챔피언십에서 2승 이상을 거둬 잔류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이번 대회 총 7경기 중 6번째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두는 데 실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비록 2승 목표는 물 건너갔지만 잔류 희망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한국은 14일 오후 11시 15분에 노르웨이(9위)와 최종전(7차전)을 치른다.

현재 노르웨이는 5경기에서 1연장승 1연장패 3패, 승점 3으로 7위에 올라있다.

노르웨이가 다가오는 미국전에서 승점 획득 없이 패한다는 가정하에 우리가 최종전에서 노르웨이를 3피리어드 내에 꺾으면 두 팀은 승점 3으로 동률이 된다.

이 경우 한국이 승자승 원칙에 따라 월드챔피언십에 잔류하고, 노르웨이가 디비전 1 그룹 A로 강등된다.

A, B조 8개 팀씩 세계 상위 16개 팀이 출전하는 월드챔피언십은 조별리그를 거쳐 8강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각 조 최하위 팀은 내년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로 강등된다.

현재 세계선수권 포맷이 실행된 2012년 이후 2부리그에서 승격한 팀이 월드챔피언십 잔류에 성공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동점골 터트리고 환호하는 김기성(오른쪽) [AFP=연합뉴스]
동점골 터트리고 환호하는 김기성(오른쪽) [AFP=연합뉴스]

한국은 이날 미국전을 마친 지 24시간도 되지 않아 덴마크와 맞섰다. 한국은 홈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덴마크를 상대로 월드챔피언십 사상 첫 승을 향해 사력을 다했으나 개인 기량과 조직력에서 앞선 덴마크를 넘지 못했다.

한국은 1피리어드 유효 슈팅에서 5-10으로 밀렸으나 골리 맷 달튼의 선방 속에 0-0으로 피리어드를 마쳤다.

2피리어드 시작 52초 만에 수비수 이돈구의 홀딩 페널티로 수적 열세에 몰린 한국은 페널티 킬링에 성공했지만 그로부터 3초 만인 2분 55초에 프란스 니엘센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한국은 4분 18초에 김기성의 동점골로 반격했다. 동생 김상욱과의 콤비플레이로 한국의 이번 대회 4번째 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이후에도 역전을 위해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12분 14초에 예스페르 옌센에게 골을 내줘 리드를 빼앗겼고, 3피리어드 16분 35초에 니클라스 하르드트에게 쐐기골을 얻어맞았다.

한국은 경기 막판 골리 달튼까지 빼고 극단적인 공격 전술을 폈으나 끝내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3피리어드에 터진 덴마크의 쐐기골 [AP=연합뉴스]
3피리어드에 터진 덴마크의 쐐기골 [AP=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