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예인 초청 대학가 축제에 암표 활개…"1장에 8만원"

송고시간2018-05-13 07:01

건국대 무료입장권 유료로 '둔갑', 연세대 입장권 웃돈 6배 거래

경찰 "입장권 암거래는 범죄행위…범칙금 부과될 수도"

건국대 축제 안내문
건국대 축제 안내문

건국대 총학생회는 15∼16일 열리는 공연에 건대생들이 먼저 입장할 수 있도록 우선입장권을 배부했다. 사진은 공연 안내 포스터.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5월 대학가가 축제로 들썩이는 가운데 일부 대학들이 '암표 문제'로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평균적으로 사흘간 이어지는 전체 기간 중 하루는 연예인을 초청해 공연을 즐기는 게 대학축제의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대부분의 대학 공연은 무료이지만 자교 학생 우선 입장권을 배포하거나, 유료입장권을 판매하는 대학의 축제 티켓을 놓고 암표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13일 대학가에 따르면 건국대 총학생회는 15∼16일 노천극장에서 열리는 공연에 건대생들이 먼저 들어갈 수 있도록 우선입장권을 배포했다.

공연장에는 건대생이 아니더라도 입장할 수 있으나, 건대 학생들이 3시간 정도 일찍 들어가 좋은 자리를 맡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학생증 등 신원확인을 거친 건대생은 1명당 1장씩 우선입장권을 받을 수 있는데 온라인 등에서 이 입장권을 돈을 주고 판매하는 일이 벌어졌다.

애초 총학은 공연 당일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신원확인을 따로 하지 않으려 했으나 암표 판매가 활개 치면서 학생증을 함께 확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학생들에게도 유료로 입장권을 판매하는 연세대와 고려대에서는 축제 티켓을 놓고 웃돈을 얹어 비싸게 팔겠다는 글이 온라인에 올라왔다.

19일 열리는 공연 티켓은 아직 학생들에게 배부하지도 않았는데 연세대 온라인 커뮤니티와 인터넷 카페에는 티켓을 사겠다거나 팔겠다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판매 가격은 제각각이지만 1장에 8만원에 팔겠다는 암표상도 나타났다. 연세대 축제 입장권 원가는 1만3천원이어서 무려 6배나 비싼 셈이다.

입장권 판매를 담당하는 연세대 응원단은 결국 학내 커뮤니티 '세연넷'에 암표 거래 글을 차단해 달라고 요청했고, 커뮤니티 운영진이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티켓을 원가에 판매하는 글은 여전히 허용돼 '정가에 사겠지만, 사례해드린다'는 식으로 암표 구매 글이 잇따르고 있다.

1만 1천원에 판매하는 고려대 축제 입장권 역시 웃돈을 얹어서 사겠다는 글이 온라인에 속속 등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해진 요금을 받고 판매하는 입장권에 웃돈을 얹어서 다른 사람에게 되파는 것은 엄연한 범죄행위"라며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범칙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