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수사회 고령화 심화…60대 이상이 30대 이하의 2배

2012∼2016년 60대 이상 64% 급증…39세 이하 19.4% 급감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교수사회의 고령화가 심화하며 '신진연구자'인 30대 이하 교수 숫자가 4년 새 60대 이상 교수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의 '전국대학 연구활동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4년제 대학 전임교원 수는 2016년 7만4천461명으로, 2012년 7만914명보다 3천547명(5%) 증가했다.

2016년 전임교원을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교수가 1만3천803명으로 4년 전보다 5천387명(64%) 급증했다. 전체 교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11.9%에서 18.5%로 높아졌다.

50대는 2만8천536명으로 4년 새 375명(1.3%) 증가하는 데 그쳤다.

40대는 2만5천182명으로 541명(2.1%) 줄었다.

신진연구자로 분류되는 39세 이하 교수 수는 2012년에는 8천614명으로, 60대 이상보다 200명가량 많았지만 2016년에는 6천940명으로 1천674명(19.4%) 급감하며 60대 이상의 절반에 불과했다.

신진연구자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년 새 12.1%에서 한자릿수인 9.3%로 떨어졌다.

60대 이상과 30대 이하 교수 숫자가 크게 벌어진 것은 박사 학위를 딴 후 신임 교수가 되기까지 기간이 길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교수사회의 고령화가 심화하면 전체 교수사회의 연구 경쟁력이 약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30대 이하 교수는 1인당 연구비가 2016년 2천697만원으로 전체 평균(5천701만 원)의 절반에도 못 미쳤지만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국제전문학술지에 실린 논문 수는 1인당 0.48편으로 평균(0.39편)의 123%에 달했다.

60대 이상은 1인당 연구비가 4천440만원으로 30대 이하의 1.6배였지만 SCI급 논문 수는 0.25편으로 30대 이하의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전체 논문 수에서도 60대 이상은 0.64편으로 30대 이하의 0.82편에 못 미쳤다.

KISTEP 의뢰로 보고서를 작성한 김소형 한국연구재단 연구위원은 "박사 학위를 딴 뒤 포스트닥터(박사후과정)를 마칠 때까지 기간이 길어지면서 신진 교원의 나이가 많아지고 있다"며 "연구 경쟁력 약화를 막기 위해 도전적 연구에 적극적인 신진 연구원에 대한 투자를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표] 4년제 대학 연령별 전임교원 추이(2012년~2016년)

(단위: 명, %)

구분 30대이하 40대 50대 60대 합계
2012 교원수 8,614 25,723 28,161 8,416 70,914
점유율 12.1 36.3 39.7 11.9 100
2013 교원수 8,442 25,831 28,997 9,478 72,748
점유율 11.6 35.5 39.9 13.0 100
2014 교원수 8,066 25,857 29,059 10,856 73,838
점유율 10.9 35 39.4 14.7 100
2015 교원수 7,279 25,630 28,790 12,155 73,854
점유율 9.9 34.7 39 16.5 100
2016 교원수 6,940 25,182 28,536 13,803 74,461
점유율 9.3 33.8 38.3 18.5 100
4년간 증감 -1,674 -541 375 5,387 3,547
증감율 -19.4 -2.1 1.3 64.0 5.0

(자료: 한국연구재단, 연도별 전국대학 대학연구활동 실태조사 각 년도)


(CG)
(CG)[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3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