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선거 D-30] PK·수도권이 승부 가른다

송고시간2018-05-13 07:01

민주, PK 첫 단체장 배출 목표…한국, 절대사수 의지

기념촬영하는 김경수-김태호 후보
기념촬영하는 김경수-김태호 후보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경상남도 도지사 후보 관훈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왼쪽)와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5.8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신영 기자 = 6·13 지방선거의 최대 하이라이트는 'PK(부산·경남) 혈투'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최대 격전지 PK에서 명운을 걸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지난 1일 부산에서, 민주당은 9일 경남 창원에서 차례로 6·13 지방선거 필승 각오를 다지는 결의대회의 첫 스타트를 끊으며 앞으로 펼쳐질 PK 격돌을 예고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지방권력을 바꿔 적폐의 뿌리를 뽑아내고 진정으로 내 삶이 달라지는 경남을 만들어내자"고 호소했고,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방권력까지 넘겨주면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는 것이고 좌파천국이 되므로 경남만큼은 넘겨줄 수 없다"고 맞섰다.

민주당은 PK 탈환에, 한국당은 PK 사수에 당력을 쏟아붓고 있다.

민주당은 23년 전 민선 지방자치제가 도입된 이래 PK에서 광역단체장 후보를 내 승리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그만큼 보수의 아성이 높아 범접하기 어려운 곳이었다.

그러나 PK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문 대통령의 '운명'을 이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역정이 각인된 지역으로, 전국 어느 곳보다 상징성이 큰 곳이기도 하다.

민주당은 고공행진하는 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을 바탕으로 첫 PK 승리를 기대하면서도 섣부른 낙관을 경계하고 매머드급 선대위를 꾸리는 등 당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추미애·김경수 '엄지 척'
추미애·김경수 '엄지 척'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운데)가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필승 전진대회'에 참석해 엄지를 들고 인사하고 있다. 김 후보 오른쪽은 부인 김정순 씨. 2018.5.9
image@yna.co.kr

한국당은 PK를 내주면 당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절박감 아래 이번 선거에 임하고 있다.

한국당이 긴장을 늦추지 않는 것은 PK가 전통 텃밭으로 분류돼 왔지만, 정권교체 이후 민심의 동향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지난해 대선 직전까지 경남지사를 지낸 홍 대표는 6·25전쟁 당시 국군이 적의 공격을 막아내고 반격의 토대를 만든 낙동강 전선, 나아가 자신의 재신임을 언급하며 PK 사수 의지를 거듭 밝혀왔다.

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화력을 집중하는 것도 PK 사수 전략의 일환이다. 드루킹 사건을 고리로 PK 보수 결집을 꾀한다는 것이다.

PK 대결의 승패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전체 목표 달성을 좌우할 수 있다.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두 자릿수 이상 승리를 노리는 민주당은 PK에서 적어도 한 곳 이상 승리를 거둬야 무난히 목표를 충족할 수 있다.

6개 광역단체장을 지켜내고자 하는 한국당도 대구·경북(TK)은 물론 부·울·경(부산·울산·경남)에서 모두 이겨야 선방했다고 자평할 수 있다.

얘기하는 홍준표와 김태호
얘기하는 홍준표와 김태호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경남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8.5.2
mtkht@yna.co.kr

한편,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하는 수도권 선거도 관전 포인트다.

이번 지방선거가 문재인 정부 초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의 장인 만큼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가량이 거주하는 수도권 쟁탈전이야말로 지방선거의 꽃이라고 할 만하다.

한국당은 경기와 인천을 수성해야 하는 입장이다. 두 곳 다 그동안 보수세력이 주로 승기를 잡아온 지역으로, 특히 인천은 홍 대표가 지방선거 승리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6곳에 속한다.

만에 하나 민주당이 수도권 3개 지역에서 모두 승리할 경우 2006년 지방선거 이후 처음으로 특정 정당이 수도권을 석권한 사례로 남게 된다.

12년 전에는 한나라당 소속의 오세훈 서울시장, 김문수 경기지사, 안상수 인천시장이 나란히 당선, 상설 협의 기구인 '수도권 협의회'를 설치하고 정책 공조를 시도하기도 했다.

추미애-홍준표 '화기애애?'
추미애-홍준표 '화기애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3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3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행사 시작 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2018.3.23
walden@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