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성공단 기업들 조기 방북 추진…"6월 점검해야 연내 재개"

송고시간2018-05-13 06:19

"재가동 늦어질수록 피해 커져"…"개성공단 어느 곳보다도 경쟁력 있어"

개성공단 기업들 조기 방북 추진…"6월 점검해야 연내 재개" - 1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김은경 기자 = 개성공단에 입주한 국내 기업들은 연내 공장 재가동을 위해 조기 방북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현지 공장의 기계 등 상황을 봐야 사업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수 있다며 이르면 다음 달 북미 정상회담 직후 방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개성공단 관계자는 13일 "북미 회담 결과에 달렸지만, 공단 재개 시점은 올해를 넘기면 안 된다"며 "시간이 늦어질수록 입주 기업들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난다"고 지적했다.

개성공단 입주 민간 기업들이 공단 폐쇄 전까지 쏟아부은 자금은 유동자산까지 포함해 1조원 안팎에 이른다.

또 다른 관계자는 "개성공단 재개는 군사회담 등 남북한 신뢰를 위한 조치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평화의 상징 자체"라며 "북미 정상회담 개최 후 다음 달에라도 공단에 가서 기계 상황이 어떤지를 봐야 연내 재개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올해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직후인 2월 26일 방북을 신청한 상태다.

2016년 폐쇄 전까지 공장을 가동한 기업은 124개로 집계됐다. 상장사로는 태광산업[003240]과 신원[009270], 인디에프[014990], 좋은사람들[033340], 쿠쿠전자, 자화전자[033240], 한국단자[025540], 재영솔루텍[049630], 제이에스티나[026040] 등이다. 남광토건의 경우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남측 본사가 매각 등 위기를 겪어 다른 기업들보다 먼저 가동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공단에 다시 들어갈지를 설문한 결과 응답 기업 101곳 중 95%가 재입주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4분의 1은 당장에라도 공단에 들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개성공단 입주 1호 기업 신원[009270]은 개성공단 재개 기대감이 어느 기업보다 크다. 신원은 2004년 국내 패션의류 업체 중 처음으로 개성공단에 입주해 2005년 개성공단 1호 제품을 만들었다.

신원은 개성공단 내에 국내와 해외 투자법인 명의로도 분양을 받아 2개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신원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해외에 굳이 나갈 필요가 없다"며 "개성공단에서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현재 2개 공장 외에 추가 분양 등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원의 경우 개성공장 생산 제품 매출이 과거 전체의 13%에서 재개 시 20%를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 여파로 신원은 작년 영업이익이 1년 전보다 94.4% 감소한 8억원에 그쳐 92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2007년부터 개성공단에서 제품을 생산한 '좋은사람들'은 기대감 속에 혹시라도 분위기가 반전될까 신중한 모습이다.

좋은 사람들 관계자는 "당장 계획을 얘기하기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며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좋은사람들'은 개성공단에서 2007년 160만장(10%)을 수급하고서 생산량을 20%까지 늘렸다가 2016년 폐쇄 후 캄보디아 공장에서 물량 대부분을 생산하고 있다.

2008년 개성공단에 입주한 인디에프는 최근 몇 년간 적자를 내다가 지난해 16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6년 만에 흑자 전환해 공단 재개 기대가 크다. 인디에프 1차 개성공장은 부지면적 1만7천㎡(5천400평)에 지상 2층 공장과 4층짜리 사무동 건물 등 건축면적만 7천600㎡(2천300평) 규모에 이른다.
[그림2]

이들 노동집약적인 기업들이 공단 재개를 간절히 원하는 것은 풍부한 노동력에 저렴한 인건비 때문이다.

실제 패션·섬유산업은 개성공단 입주 기업의 60%로 절반이 넘는다.

신원 관계자는 "개성공단은 싼 인건비와 같은 언어 사용 등으로 비용이 가장 적게 든다"며 "현지 노동 인력은 기술력도 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동남아 등에서 제품을 생산하면 국내로 들여오기까지 보름 넘게 걸리지만, 개성공단에선 제품을 생산해 전국에 유통하기까지 3시간이면 가능해 접근성이 뛰어나 그 어느 나라보다 경쟁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공장 폐쇄 등 우려에 남과 북 합의문에 대해 양측 모두 법적 비준을 통한 안전성 강화와 제3국에 상사 분쟁 해결을 위한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개성공단 재가동 (PG)
개성공단 재가동 (PG)


indigo@yna.co.kr,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