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선거 D-30] 광역단체장 판세 (수도권)

송고시간2018-05-13 07:01

서울, 박원순 독주 속 김문수·안철수 추격전

경기, 이재명 대세론에 남경필 역전극 안간힘

인천, 박남춘이 유정복에 우위…후반 경합 주목

(서울·인천·수원=연합뉴스) 강종구 최찬흥 설승은 기자 = 6·13 지방선거의 풍향을 좌우할 서울시장·경기지사·인천시장 빅3 선거의 초반 판세는 더불어민주당 주자들의 선전이 두드러진다.

이들 지역에선 현역 시·도지사가 모두 출마해 수성(守城)을 노리고 있지만, 4년 사이에 완전히 뒤바뀐 권력 지형과 민심 향배로 인해 보수 진영의 디펜딩챔피언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유정복 인천시장이 초반부터 고전을 면치 못하는 형국이다.

특히 선거 하루 전에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세기의 이벤트가 예정돼 보수 후보들의 뒤집기 시도는 힘겨운 싸움이 될 전망이다.

◇ 서울 - 3파전…야 김문수·안철수 '박원순 때리기'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박남춘, 한국당 유정복, 바른미래당 문병호, 정의당 김응호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박남춘, 한국당 유정복, 바른미래당 문병호, 정의당 김응호

지방선거의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서울시장 선거다.

민주당 박원순, 자유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정립구도를 이루고 있지만, 박 후보 지탱 축이 유독 두텁다.

3선 고지 등정에 나선 박 후보는 현역 프리미엄에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국정 지지율을 얹어 일찌감치 선두로 치고 나간 상태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50% 안팎 지지율을 기록,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를 큰 차이로 누르며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앞선 당내 경선에서도 여유 있게 1위를 했다.

김문수 후보는 안보·이념 이슈로 대여 공세를 병행하며 한국당의 기반인 보수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지지율 정체는 좀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안철수 후보는 시종 '박원순 때리기'를 하며 각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되레 김 후보와 2∼3위 싸움을 하는 곤혹스런 처지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는 야권 단일화에 선을 긋고 있지만, 막판 '극약 처방' 카드로 등장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단일화 논리는 한국당은 전통적 보수,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보수 유권자들을 공략한다는 점에서 단일 후보가 중도·보수표를 온전히 흡수하면 해 볼 만하다는 정치공학에 뿌리를 두고 있다.

◇ 경기 - 양강 구도…이재명 '굳히기 'vs 남경필 '뒤집기'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박원순, 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박원순, 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경기지사 선거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한국당 남경필 후보의 맞대결 구도다. 소년공 출신에서 노동 인권변호사로 자수성가한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선친의 지역구를 물려받았지만 5선 국회의원을 지내며 개혁소장파 이미지를 굳힌 남경필 현 지사는 상반된 이력으로 빅매치의 관심을 더 한다. 이들은 차기 대선의 여야 잠룡이기도 하다.

관건은 남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서가는 이 후보와의 간격을 한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얼마나 좁힐 수 있느냐다.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4~5일 성인 8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5%포인트) 결과 이 후보의 지지도는 59.4%로, 26.0%에 그친 남 후보를 압도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남 후보는 현역 프리미엄을 던지고 지난 9일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하며 배수진을 쳤다.

대결구도를 '경제도지사' 대 '포퓰리스트'로 규정하고 청년 일자리 정책공약을 전면에 내세우며 보수층 결집과 부동층 잡기에 나섰다.

반면 이 후보는 지난해 대선 경선을 통해 닦은 높은 인지도와 50% 지지도를 바탕으로 굳히기에 전력하고 있다.

청년배당, 무상교복, 공공산후조리원 등 성남시가 선도한 복지정책의 경기 전역 확대를 공약하고 '포퓰리즘 정책'이 아닌 유권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저비용·고효율 민생정책'임을 강조하고 있다.

두 후보의 양강 구도에 4선 의원 출신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이다.

이 후보 측은 민주당이 뿌리인 김 후보로의 표 이탈을 염려하고, 남 지사 측은 보수층 분열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정의당 후보인 이홍우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과 민중당 후보인 홍성규 전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여론조사에서 0.4∼2.8%의 지지도에 머물며 판세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

◇ 인천 - 4파전…박남춘·유정복 동문 대결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이재명, 한국당 남경필, 바른미래당 김영환, 정의당 이홍우, 민중당 홍성규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이재명, 한국당 남경필, 바른미래당 김영환, 정의당 이홍우, 민중당 홍성규

인천에서는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유정복 현 시장을 앞서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문병호 전 의원과 정의당 김응호 시당위원장이 이들을 추격하는 형세다.

재선 국회의원 경력의 박 후보는 이달 3일 의원직을 사퇴한 뒤 9일 예비후보로 등록하며 당선 고지를 향한 행보에 속도를 높였다.

행정고시 합격 후 해양수산부에서 근무하던 그는 해수부 장관으로 부임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신임을 얻었고 이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인사수석비서관 등을 지내며 국정 경험을 쌓았다.

한국당 유 후보는 전국 최연소 군수·구청장·시장을 역임한 기록에 3선 국회의원과 농림수산식품부·안전행정부 장관을 거쳤다.

박 후보와 유 후보의 양강 구도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승부가 고교동문의 맞대결이라는 점에서도 흥미를 끈다.

유 후보는 박 후보의 제물포고 1년 선배다. 행정고시 합격 기수도 유 후보가 23회, 박 후보가 24회로 1년 차이다.

바른미래당 문 후보는 1986년 사법시험 합격 후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가 부평갑 선거구에서 17대·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는 '민주당과 한국당 등 기득권 양당이 인천시장직을 독점했지만, 인천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며 혁신을 이룰 후보는 본인이라고 강조한다.

인천대 총학생회장 출신의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여성을 당당하게, 청년을 풍요롭게, 노동을 아름답게' 하는 인천을 구현하겠다며 정책 중심의 선거전을 준비하고 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