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시설물 곳곳 안전 허점…1천751곳 보수·보강 대상

송고시간2018-05-13 09:11

"다리·저수지·문화재 등 18개 시설물 정밀안전진단 필요"

국가안전대진단(PG) [연합뉴스 DB]

국가안전대진단(PG) [연합뉴스 DB]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국가안전대진단 결과 경북 시설물 1천751곳은 보수·보강해야 하고 18곳은 정밀 안전진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월 5일부터 68일간 시설물 3만695곳 안전성과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그 결과 2천593곳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와 824곳은 현장에서 시정하고 1천751곳은 보수·보강하기로 했다.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 일부는 소화기와 비상구 위치를 표시하지 않았고, 비상 대피로를 제대로 정비하지 않은 영화관도 있었다.

요양병원에서는 방화복과 산소호흡기 등 안전장비 비닐 포장을 제거하지 않고 보관하거나 소방안전관리자를 선임하지 않기도 했다.

도는 또 다리 5곳, 저수지 4곳, 문화재 4곳, 공공도서관 등 기타 5곳은 정밀안전진단을 하기로 했다.

다리는 상판 연결부 노후와 교각 아랫부분 파손·침식, 저수지는 제방 밑부분 변형과 누수 등이 발견됐다.

문화재는 일부 구조물에서 이완이 발생했다.

도는 안전진단결과에 따라 317건(과태료 43건·시정명령 273건·고발 1건)은 행정 처분했다.

도는 보수·보강에 928억4천만원(공공 506곳 884억5천만원, 민간 1천245곳 43억9천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했다.

위험 공공시설은 안전위원회를 거쳐 가용예산을 활용해 보수·보강을 추진하고 민간시설은 안전조치를 할 때까지 지도·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중앙 정부에 읍면동 주민안전팀 신설, 방재전문직 추가 확보, 요양병원 침대용 리프트 설치 의무화, 공동주택 안전자격증 제도 등을 건의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행정처분은 대부분 소방 관련 부분이다"며 "정밀 안전진단이 필요한 시설물은 노후 정도와 원인을 파악하고 결과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