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북미회담 발표 다음날 "美, 내부분열 책동 위험단계 치달아"

미 '북한인권법 연장안' 가결 맹비난…회담 앞두고 '체제 보장' 거듭 강조한 듯
'북한인권법 연장안' 美상원 만장일치 통과
'북한인권법 연장안' 美상원 만장일치 통과(워싱턴 AP=연합뉴스) 미치 매코널 미국 상원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 미 의회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회의를 마친 뒤 걸어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의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상원은 전날 본회의를 열고 기존 북한인권법을 오는 2022년까지 5년 더 연장하는 내용의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HR 2061)을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다음 달∼6월 초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의회가 인권문제를 고리로 초당적으로 전방위 대북 압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한반도 비핵화'의 중대 관문이 될 북미 정상회담이 공식 발표된 지 하루 만에 북한이 미국의 내부분열·와해 시도가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고 비난해 눈길을 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현실을 망각한자들의 어리석은 흉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 상원이 '북한인권법 연장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사실을 언급하며 "미국이 대(對)조선 정탐 활동을 위한 자금을 대폭 늘리고 전자매체와 라디오 등을 통한 사상 문화적 침투 행동을 확대하려고 하고 있다"며 "우리 내부를 분열·와해하려는 미국의 반공화국 모략책동이 극히 위험한 단계로 치닫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 상원은 기존 북한인권법을 오는 2022년까지 5년 더 연장하는 내용의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HR 2061)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법안은 북한의 내부 변화를 촉발하기 위해 대북 정보유입 기기의 종류를 라디오 외에 USB, 휴대전화 등 전자매체로 확대하는 한편 북한에 외부세계의 정보유입을 확산시키기 위한 지원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이 특징이다.

신문은 "미국이 노리는 것은 우리 인민들, 특히 청소년들 속에 반동적인 사상독소와 썩어 빠진 생활양식을 퍼뜨려 사상·정신적으로 와해·변질시키는 것"이라며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의 기초를 내부로부터 허물어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반동적인 부르주아 사상문화를 혁명적인 사상문화로 여지없이 짓뭉개버릴 우리 천만 군민의 의지는 억척 불변"이라며 "미국이 우리 청년들을 변질시키려고 혈안이 돼 날뛰고 있지만 절대로 통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북한이 회담을 앞두고 미국 내에서 북한이 가장 꺼리는 인권 문제에 대한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는 것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회에 미국으로부터 체제 안전을 보장받겠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강력한 의지와도 일맥상통하는 대목이다.

아울러 남북·북미 정상회담 잇단 개최로 한반도 주변 정세 변화에 주민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내부 단속도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1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