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J오쇼핑·CJ E&M 합병법인 'CJ ENM'으로 7월 새 출발

"2021년 11조4천억원 매출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할 것"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홈쇼핑 업체인 CJ오쇼핑과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업체인 CJ E&M의 합병법인 사명이 'CJ ENM'으로 정해졌다고 CJ오쇼핑이 10일 밝혔다.

오는 7월 출범하는 CJ ENM은 'Entertainment and Merchandising'(엔터테인먼트와 상품기획사업)의 약자로 양사가 결합해 국내 최초의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규 사명은 이달 29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의결을 거친 뒤 합병법인 공식 출범일인 7월 1일부터 사용된다.

다만 CJ오쇼핑, tvN, Mnet, CJmall 등 양사에서 사용 중인 서비스와 브랜드는 사명 변경 이후에도 당분간 유지된다.

CJ오쇼핑 허민회 대표는 전날 사업전략 설명회에서 "합병법인은 CJ오쇼핑이 보유한 1천만명의 구매고객과 CJ E&M이 보유한 5천만명의 시청자, 그리고 2억명의 디지털 팔로워와 통합법인의 국내외 잠재고객에게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프리미엄 콘텐츠와 차별화된 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이어 "월트디즈니, 타임워너 등과 경쟁하는 세계적인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CJ E&M 김성수 대표는 "합병법인은 올해 6조5천억원, 3년 뒤인 2021년에는 75% 성장한 11조4천억원 규모의 외형을 갖춘 명실상부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 ENM[CJ오쇼핑 제공=연합뉴스]
CJ ENM[CJ오쇼핑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10 1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