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6년 EU 상위 20% 소득, 하위 20%의 5.2배…한국은 7.06배

송고시간2018-05-08 18:17

한국보다 격차 큰 나라는 불가리아, 리투아니아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 상위 20%의 평균소득이 하위 20% 평균소득의 5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EU내에서도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득 격차가 클수록 소득분배의 불균등 정도가 심하다는 의미다.

8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으로 EU 전체 상위 20%의 평균소득은 하위 20%의 평균소득의 5.2배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0년의 4.9배, 2012년의 5.0배보다 격차가 더 커진 것이다.

2016년 기준으로 소득 격차가 가장 작은 나라는 체코로 3.5배였으며 슬로베니아, 슬로바키아, 핀란드, 벨기에, 네덜란드 등도 격차가 4배에 미치지 않았다.

반면에 소득 격차가 큰 나라는 불가리아(8.2배, 2017년 기준)를 비롯해 리투아니아(7.1배), 루마니아(7.0, 2017년 기준), 스페인·그리스(각 6.6배), 라트비아·이탈리아(각 6.3배) 등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지난 2016년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격차는 7.06배였다. 이를 기준으로 따져보면 EU 회원국 가운데 한국보다 상위 20%와 하위 20%간 소득격차가 큰 나라는 불가리아와 리투아니아 정도다.

한편, 라트비아의 경우 지난 2008년 상위 20%와 하위 20%간 소득 격차가 7.3배였으나 2016년엔 6.3배로 줄었고, 영국(5.6배→5.1배), 벨기에(4.1배→3.8배), 폴란드(5.1배→4.8배)도 감소했다.

반면에 불가리아는 2008년 6.5배에서 2017년엔 8.2배로 늘었고, 스페인(5.6배→6.6배)과 리투아니아(6.1배→7.1배)도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증가했다.

2016년 EU 회원국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격차 [유로스타트 자료 인용]
2016년 EU 회원국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격차 [유로스타트 자료 인용]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