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내년부터 구단별 재정 공개…"적자 경영 방지에 초점"

송고시간2018-05-08 16:28

구단별 스폰서십 수입·지자체 지원금·선수단 인건비 등 확인 가능

연맹 "한국형 재정적 페어플레이 도입…재정 현황 토대로 구단별 컨설팅"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1,2(1,2부리그) 22개 구단의 구체적인 재정 현황이 내년 3월부터 공개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각 구단의 적자경영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형 재정적 페어플레이(FFP·Financial Fair Play)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라면서 "이에 앞서 내년부터 구단별 재정 현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경영공시 시스템에선 구단의 구체적인 수입·지출 지표 등을 확인할 수 없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각 구단의 스폰서십 수입,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지원금, 선수 이적료, 선수단 인건비, 운영비, 일반 관리비, 유소년 클럽 운영비, 마케팅 비용 등 세부적인 유동성 흐름을 확인할 수 있다.

연맹은 구단들의 비정상적인 운영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는 인식에 따라 재정 현황을 전격적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현재 많은 시·도민 구단은 입장권, 기획(MD)상품 판매, 스폰서십 등 자생적인 수입원보다 지자체 지원금에 기대고 있다.

지난 시즌 K리그1 12개 구단은 전제 수입 중 13%, K리그2 10개 구단은 48%를 지자체 지원금으로 충당했다.

기업 구단을 제외하면 지자체 지원금 비율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지자체 지원 비율이 높다 보니 구단들은 정치적 이슈에 휘말리는 경우가 많았다.

시장·도지사 등이 바뀔 때마다 구단 대표이사 등 구단 수뇌부들이 교체되는 일이 빈번했고, 구단의 운영 방향이 크게 뒤틀리기도 했다.

연맹은 이에 구단별 수입과 지출 내용을 공개해 잘못된 부분을 바로 잡고 더 나아가 FFP 제도를 도입해 정상적인 경영 흐름을 유도하겠다고 나섰다.

연맹 관계자는 "수입원을 다양화하고 선수단의 인건비 비중을 낮추는 데 연맹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FFP는 유럽축구연맹(UEFA)이 유럽 축구클럽들의 만성 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1년부터 실시한 제도다.

이적료나 연봉 등 인건비로 지출하는 금액이 클럽 수익의 일정 비율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핵심으로 한다.

한국형 FFP는 유럽 FFP의 취지를 따르지만, 방향성은 다르다.

연맹 관계자는 "한국형 FFP는 투자 경쟁을 제한하는 데 초점을 두지 않는다"며 "적자경영 방지가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재정 현황을 공개한 뒤, 이를 바탕으로 연맹 차원에서 구단별 경영 컨설팅을 할 예정"이라며 "이후엔 적자경영 방지에 초점을 맞춰 합당한 페널티도 부과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가령 수년간 연속 적자를 기록하거나 누적 적자액이 기준치 이상을 기록할 시, 해당 구단에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이다.

다만 FFP의 시행 시기와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연맹은 이날 2017년 K리그의 수입·지출 현황을 공개했다.

K리그1 12개 구단은 지난해 평균 199억8천만원의 수입을 올렸다.

이중 스폰서십(64%)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지자체 지원금(13%), 선수 이적료(11%) 순으로 이어졌다. 입장 수입은 4%에 불과했다.

지출은 평균 202억 8천만원을 기록했다. 선수단 인건비에 56%, 선수단 운영비에 21%, 일반 관리비에 15%를 썼다. 유소년 클럽 운영비는 8%에 불과했다.

K리그2 10개 구단은 평균 90억3천만원의 수입을 기록했다. 지자체 지원금이 4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스폰서십(31%), 선수 이적료(9%) 순을 기록했다. 입장 수입은 단 3%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