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또 위기 부채질하나…외무상 "한반도 유사시 대응" 강조

송고시간2018-05-07 19:25

해외 체류 자국민에게 긴급정보 안내서비스 등록 당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 해외 체류 자국민에게 긴급정보 안내를 받아볼 수 있도록 외무성 관련 사이트에 등록할 것을 당부했다고 교도통신이 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일단 한반도 유사시 제대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의 이 같은 발언은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앞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고노 외무상은 해외 체류 중인 일본인에게 안전정보를 보내주는 외무성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와 관련, "유사시 정보를 보내게 돼 있다"며 "'등록해 달라'고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비레지는 방문 대상국, 기간, 이름, 휴대전화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을 등록하면 관련 지역 안전정보를 보내주는 것이다.

외무성은 지난 2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해외안전 홈페이지에 "북한과의 관계에서 한반도 정세가 계속 예측이 허용되지 않는 상황에 있는 만큼 긴급 시 대사관 등으로부터 연락을 받을 수 있도록 외무성의 '다비레지' 서비스에 등록해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통신은 이날 고노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주목되는 북한 정세와 관련, "일본 정부가 모든 전개를 염두에 두고 일본인 안전대책에 임하고 있다는 인식을 시사한 발언"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전에도 한반도 유사시 대책을 강조해 왔지만, 위기론을 부채질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또한, 고노 외무상은 "북한의 비핵화 또는 한국전쟁의 유엔군 존재방식을 포함한 지역의 평화·안전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는 우리나라(일본)의 평화와 안전에도 관련되므로 확고하게 관여해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비핵화 논의에서 일본이 한국, 미국과 연대해 적극적으로 관여하겠다는 생각을 밝힌 것이라고 NHK는 덧붙였다.

고노 日외무상
고노 日외무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