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운수대통' 담양 대나무축제 6일간 47만명 찾아

송고시간2018-05-07 17:57

제20회 담양 대나무축제 [전남 담양군 제공=연합뉴스]
제20회 담양 대나무축제 [전남 담양군 제공=연합뉴스]

(담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제20회 담양대나무축제가 7일 폐막했다.

담양군에 따르면 지난 2∼7일 관광객 47만여명이 축제장을 찾았다.

축제 기간 비와 강풍 등 궂은 날씨에도 죽녹원과 관방제림, 전남도립대학교 일원에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담양군과 담양대나무축제위원회는 '대숲향기, 천년을 품다'를 주제로 대나무의 역사·문화적 가치에 중점을 둬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축제장 일대에 운(運)·수(水)·대(竹)·통(通) 테마를 담은 공간을 구성하고 스토리텔링으로 관광객들에게 체험관광 기회를 제공했다.

대나무 소망등과 향교다리에 설치한 '천년의 용솟음' 조형물, 관방제림 내 '숲 속 별빛 경관' 등으로 아름다운 야경도 선사했다.

"대소쿠리로 물고기 잡아요" [전남 담양군 제공=연합뉴스]
"대소쿠리로 물고기 잡아요" [전남 담양군 제공=연합뉴스]

어린이날 연휴에 맞춰 준비한 대소쿠리 물고기잡기, 대나무 카누체험, 대나무 뗏목타기 체험, 대나무 수학놀이, 대나무 족욕체험, 대나무 연 만들기 등 체험도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축제에는 미국 린우드시 니콜라스미스 시장 등 12개 자매결연 자치단체가 참여하기도 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