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北의 對美 경고에 "북미정상회담 순조로운 개최 희망"

송고시간2018-05-07 16:45

"어렵게 얻은 국면…같은 방향 향해 나아가야"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최근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놓고 잡음이 이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양국 정상의 순조로운 회동과 성과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지난 6일 미국이 대북제재 및 인권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며 미국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과 관련해 이러한 견해를 피력했다.

겅 대변인은 "유관 각국의 공동 노력 아래 최근 한반도 정세가 일련의 적극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런 국면은 어렵게 얻은 것이므로 각국이 귀중히 여기고 굳건한 신념을 지닌 채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관 각국은 선의를 보여주고 긴장 완화에 도움되는 말과 대화 추진 및 상호신뢰 증진에 이득이 되는 일을 많이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순조롭게 개최되고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반도의 긍정적인 상황이 공고해지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각국이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평화협정 협상)에 따라 정치적 해결 과정을 추진하고 각국의 합리적인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6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이 우리의 평화애호적인 의지를 '나약성'으로 오판하고 우리에 대한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 추구한다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