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민주에 "내일 오후 2시까지 특검 안받으면 5월 국회 끝"

송고시간2018-05-07 16:41

"성의 있는 답 없으면 천막농성·노숙단식 투쟁 접고 종료 선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7일 '김성태 원내대표 기습 폭행 사건'을 계기로 대여 투쟁 강도를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한국당은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오전 여야 협상 결렬 책임이 '드루킹 사건'의 유명무실한 특검을 들고나온 민주당에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곤 국회 정상화와 추가경정예산안, 각종 민생·경제 법안의 처리를 위해선 민주당이 정세균 국회의장이 제시한 '데드라인'인 8일까지 조건 없이 특검을 받으라고 압박했다. 그렇지 않으면 "5월 국회는 이것으로 끝"이라고 '최후 통첩'을 날렸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민주당이 오전 여야 회담에서 사실상 '무늬만 특검'인 유명무실한 특검을 하자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 특검법안 처리도 민주당이 '비토권(거부권)'을 갖고 대통령 입맛에 맞지 않는 특임검사를 수용할 수 없다는 '꼼수'를 부렸다"고 말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도 "민주당이 지지율 믿고 야당을 무시하는 오만한 입장으로 협상에 임했다"며 "정치적으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요구를 하고 있는데 어떤 경우도 특검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가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이후 의원 70여명과 국회 본청 투쟁본부 옆 계단에서 별도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의 이런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5월 국회가 정상화되면 추경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한다"며 "내일 데드라인까지 민주당과 협상이 성사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오후 2시까지 민주당의 성의 있는 답변이 없으면 21일째를 맞은 천막농성과 노숙단식 투쟁까지 모든 것을 접고 이대로 5월 국회 종료를 선언할 수밖에 없다"면서 "민주당의 특검 거부로 5월 국회가 이렇게 종료되면 국회 파행의 모든 정치적 책임은 집권여당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제시한 '8일 오후 2시' 데드라인을 상기하며 협상의 여지는 남겨뒀으나, 정 의장이 제안한 '민주당 특검 수용, 한국당 남북정상회담 결의안 수용'이 마지노선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성태 손잡는 이완구
김성태 손잡는 이완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완구 전 국무총리(왼쪽)가 7일 오전 '드루킹'특검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앞에서 단식농성을 이어가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찾아 손잡고 있다. 2018.5.7
kjhpress@yna.co.kr

이에 앞서 19대 국회 여당 시절 원내대표를 지낸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오전 김 원내대표가 단식투쟁을 하는 국회 농성장을 찾아 "김 원내대표가 얼마나 답답하면 단식이라는 극단적 방법을 선택했겠나"라며 "여당이 '협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 전 총리는 "내가 원내대표를 할 땐 야당 원내대표 방까지 찾아가서 자장면을 먹어가며 정국을 풀었다"며 "정국이 꼬일 때는 여당이 어른스럽게 정국을 풀 수 있는 명분과 실마리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