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기초단체 선거 후보 20명 피살…교민 안전주의보 발령

송고시간2018-05-07 14:17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 기초자치단체(바랑가이)의 대표와 의원을 뽑는 선거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벌써 후보 20명이 살해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이 7일 현지 교민에게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현지 경찰청 발표를 인용해 지난 4월 14일부터 지난 1일까지 필리핀 전역에서 바랑가이 후보 20명이 죽임을 당했다고 밝혔다.

오는 14일로 예정된 바랑가이 선거는 이례적으로 5년 만에 치러지면서 후보자 간 치열한 경쟁으로 과열 양상을 띠고 있다.

바랑가이 선거는 3년마다 실시되기 때문에 애초 2016년 치러질 예정이었지만,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과의 전쟁'을 이유로 2년가량 연기했다.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대사관은 투표일까지 불필요한 야간 외출과 다중밀집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대사관은 또 "선거기간에는 총기 휴대 금지령과 금주령이 내려져 있고 검문이 강화된다"면서 "관련 법규를 어겨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안내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