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당시 발포 명령 거부한 안병하 치안감 자필 메모 공개된다

송고시간2018-05-07 12:35

안 치안감 유족, 10일 5·18 기록관 찾아 진상기록 메모·유품 기증

고 안병하 치안감 임명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안병하 치안감 임명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에 대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치안감 유족이 고인이 남긴 진상 기록 메모 등 유품을 광주시에 기증한다.

7일 안 치안감 유족에 따르면 안 치안감의 부인 전임순(85) 여사와 3남 호재(58)씨는 오는 10일 광주 5·18 기록관을 찾아 고인의 유품을 기증하기로 했다.

유품에는 1988년 국회 청문회 증인 출석 요구를 받은 직후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해 그가 5·18 진상을 수기로 쓴 기록과 경무관에서 치안감으로 1계급 특진 추서한 경찰 임명장 등이 포함돼 있다.

안 치안감의 정복 모자는 현재 경찰교육원에 전시돼 있다.

'5·18 숨은 영웅' 고 안병하 치안감 [전남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5·18 숨은 영웅' 고 안병하 치안감 [전남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고인이 생전에 정부에서 다시 불러줄 것을 기대하며 가장 소중하게 보관해왔던 정복은 장례를 치르면서 함께 태웠다.

부인 전 여사는 이날 오후 2시 기록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치안감이 광주시민에게 남긴 말을 전할 예정이다.

남편의 근무지인 광주에 내려와 1980년 5월 19일까지 체류하며 자신이 직접 보고 겪었던 광주와 치안본부의 상황도 증언한다.

아들 호재씨는 "어머님이 연세가 더 드시기 전에 광주에 내려가 아버님이 언젠가 진상을 밝히려고 쓰셨던 기록을 공개하고 하시려던 말씀을 대신 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