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국회정상화 협상 결렬…국회 공전 계속

송고시간2018-05-07 12:22

민주 '24일 특검·추경 동시처리' 제안…한국당, 수용 거부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차지연 이슬기 기자 = 여야는 7일 국회 정상화 협상을 재개했으나,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 등과 관련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쟁점 현안에 대해 절충점을 내놓지 못한 채 회동을 끝냈다.

이에 따라 국회 공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회동에서 드루킹 특검과 추가경정예산안의 '24일 동시처리'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드루킹 특검 '수용 불가'에서 '조건부 수용'으로 입장을 완화한 것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이 '선(先) 특검 처리'를 요구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고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우 원내대표는 ▲24일 추경안과 특검 동시처리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 조작사건'을 특검 명칭으로 사용 ▲야당의 특검 추천 및 여당의 거부권 행사 등을 특검 수용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야당이 '24일 동시처리는 안되며 내일 특검을 먼저 처리하고 추경은 따로 처리하자'고 해서 저희가 받을 수 없다고 했다"면서 "오늘 협상은 결렬됐다"고 말했다.

여야, 국회정상화 협상 결렬…국회 공전 계속 - 1

우원식-김성태, 무거운 표정
우원식-김성태, 무거운 표정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오른쪽)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회동에 입장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