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캄보디아 마을서 11명 사망·138명 입원…"상한 술 마셔"(종합)

송고시간2018-05-07 18:11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캄보디아의 작은 시골 마을 2곳에서 최소 11명이 숨지고 138명이 입원했다고 신화통신이 현지 보건당국을 인용해 7일 전했다.

피해 주민들은 상한 술과 오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수로의 물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은 캄보디아 북동부 크라티에 주의 마을 2곳에서 지난 3일부터 가슴 통증, 현기증, 복통, 안구염증 등의 증세를 호소하는 주민이 나오면서 불거졌다.

7일 현재 이 가운데 24∼73세 주민 11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138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고, 이 가운데 4명은 상태가 위중해 사망자가 더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피해자들의 증상은 모두 같았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또 이 지역에서 쌀로 만든 술을 수거해 정밀 검사한 결과 독성을 유발하는 메탄올 농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오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수로 물에 대한 조사는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캄보디아 크라티에 주(빨간색) [구글지도 캡처]
캄보디아 크라티에 주(빨간색) [구글지도 캡처]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문제의 지역에서 술 생산과 판매, 수로 물 이용을 금지하고 주민들에게 생수를 제공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