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억류자 지난주 석방된다던 줄리아니 "며칠 내 석방되길 기원"

송고시간2018-05-06 11:01

트럼프 행정부내 '빅마우스' 발언 오락가락…"나도 신문보고 안다"

지난 3일 "오늘중 석방" 큰 소리쳤다가 5일 CNN에 나와선 "잘 몰라"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트럼프 행정부의 동향을 속속 들이 전해 이른바 '빅 마우스'로 통하는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또 북한 억류자들의 석방 시점을 거론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법무팀에 합류한 줄리아니 전 시장은 5일(현지시간) CNN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에 오래 억류된 이들 3명이 며칠 내에 석방될 가능성이 크다"며 "그런 일이 실현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 3일 폭스뉴스 인터뷰에 나와 "억류자 3명을 오늘 석방할 수 있을 정도로 우리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을 잘 이해시켜 놓았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은 당일 억류자 3명이 석방될 수도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으나 백악관은 보도의 타당성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고, 억류자들은 당일 석방되지 않았다. 결국 억류자들의 신변안전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사안을 아무런 근거도 없이 언급한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는 이유다.

미국 관리들도 줄리아니 전 시장이 북한 현지에서 진행되는 사안에 대해 너무 앞서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결국 줄리아니 전 시장은 '오늘 석방' 발언이 순전히 언론을 보고 추정한 것이었다고 뒤늦게 털어놨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그는 당시 발언이 신문 해설을 토대로 자신이 내린 예상이었으며 내부 정보를 인지하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 사안을 논의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루돌프 줄리아니[AP=연합뉴스 자료사진]
루돌프 줄리아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 3일 발언에서 달라진 측면이 있느냐는 이날 취재진 물음에도 비슷한 해명을 내놓았다.

그는 "아무것도 변한 것은 없다. 석방을 위해 당국이 노력하고 있다. 무슨 일을 하는지 나한테 공유되지는 않는다. 나도 당신들처럼 신문을 읽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억류자 석방작업의 진행 상황을 묻는 말에는 "모른다"며 "지금 당장은 말을 적게 할수록 더 좋다"고 답변했다.

미국 조야에서는 줄리아니 전 시장의 경솔한 발언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막판에 협상이 좌초될 위험, 가족들의 사생활을 지켜줘야 하는 책무 때문에 억류자 문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는 게 미국 정부가 오래 지켜온 관행이기 때문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트윗을 통해 억류자 석방건을 직접 언급하며 "채널 고정!"과 같은 가벼운 언어까지 구사한 터라 자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정책 자체가 미성숙한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과 단 5분이라도 협상한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일어나지 않은 일은 발표하지 않는 게 낫다는 점을 누구나 명확히 안다"며 "그 사람들이 일을 다르게 한다는 데 자부심을 느낀다는 점은 이해하지만 이건 사람들의 목숨이 걸린 심각한 작업"이라고 지적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