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BC '스트레이트' "삼성이 어버이연합 지원"

송고시간2018-05-06 09:27

[MBC 제공]
[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MBC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6일 방송에서 삼성이 보수단체를 후원한 사실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제작진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2009년, 국가정보원이 어버이연합에 국정원 사업에 협조하라는 은밀하게 제안한 데서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후 어버이연합은 국정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으며 진보 진영 공역에 앞장섰다.

그러나 어버이연합에 돈을 댄 곳은 국정원뿐만이 아니었다고 제작진은 강조했다. 제작진은 취재 결과 삼성이 2013년 11월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통해 어버이연합에 8천만원을 지원하는 등 보수단체에 뭉칫돈을 대온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 미래전략실은 국정원, 청와대 담당자, 전경련 간부의 비밀회의를 수차례에 걸쳐 주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전경련이 보수단체 자금 지원에 난색을 보일 때마다 삼성은 전경련을 움직여 자금 지원을 하게 했고, 결국 삼성 돈이 전경련을 통해 우회 지원된 것이라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취재 과정에서는 보수단체 브레인 역할을 한 단체를 사실상 삼성이 만들었다는 보수단체 원로 증언까지 확보했다. 하지만 삼성은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밤 오후 11시 5분 방송.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