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신문, 일본 비난 "평화훈풍 불자 평양길 무임승차하려 해"

송고시간2018-05-06 10:37

"제재니 압박이니 진부한 곡조…가시돋힌 손 누가 잡겠나"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이 최근 적극적으로 국면전환에 나서면서 대남·대미 비난을 거의 하지 않는 것과는 달리 일본에 대한 비난은 계속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행장을 차리기 전에 마음부터 고쳐먹으라'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해 "지난해에는 도쿄 한복판에 당장 미사일이 날아와 터질 것처럼 '북조선위협'을 요란스레 떠들며 군국주의 광풍을 일으켜 위기를 모면하더니 정세가 돌변하여 조선반도에서 평화의 훈풍이 불자 이제는 '평화의 사도'로 둔갑하여 평양길에 무임승차하겠다고 한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문제는 (일본이) 진정으로 마음을 고쳐먹고 (북한과) 관계를 개선하자는 입장인가 하는 것"이라며 "지금 일본은 조미(북미) 대화 결과까지 지켜보다가 말꼬리에 붙어 강을 건너려고 약삭빠르게 타산하고 있는데 그러다가 제 꾀에 제가 넘어가지 않겠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명심할 것은 운명의 갈림길에서 지금처럼 '제재'니 '압박'이니 하는 진부한 곡조를 외우며 밉살스럽게 놀아대다가는 언제 가도 개밥의 도토리신세"라며 "가시돋힌 손을 누가 잡아주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신문은 또 "미국 상전에 청탁하고 주변 대국에 구걸하며 남조선 당국에 빌붙어서라도 평양 문턱을 넘어서 보려고 갖은 권모술수를 다 쓰고 있지만, 그 고약한 속통과 못된 버릇을 버리지 않는 한 억년 가도 우리의 신성한 땅을 밟아보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신문은 최근 정세변화 국면에서 일본의 위상에 대해 "누구도 일본을 청하지도 않으며 일본이 앉을 방석을 마련할 필요는 더욱 느끼지 않는다"면서 "동북아시아에 일본이라는 나라가 있는지 없는지 세상은 무심하다"고 비아냥댔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북일 대화와 관련,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핵·미사일의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북한과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한다는 일관된 방침 아래에 노력하겠다"고 말하는 등 북한에 다가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도 북한이 일본을 계속 비난하는 것은 대북제재에 적극적인 일본의 태도를 누그러뜨리는 한편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북일 회담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